당진시의회,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 채택
당진시의회,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 채택
  • 당진신문
  • 승인 2022.11.24 14:16
  • 호수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회 의원이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당진시의회 제공
당진시의회 의원이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당진시의회 제공

[당진신문] 당진시의회는 지난 23일 제98회 당진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윤명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최근 현대제철 노조와 사측간 특별격려금 지급 문제 등 임금·단체 협상안의 이견으로 인하여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어 국가 및 당진시 지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며 “노사협상이 지속적으로 지연된다면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불러올 수 있다며 현대제철 파업 조기 정상화는 지역사회의 혼란을 막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윤명수 의원은 “원자재값 상승과 물류대란, 코로나19의 여파 등으로 대내외 환경이 여의치 않은 만큼, 한 발씩 양보하여 정상화를 이루고 어려운 환경을 같이 이겨나가기 위한 공감대가 필요한 시기”라며 “현대제철 노조 및 사측간 원만한 협의가 이루어져 조속한 시일 내 정상화돼 향토기업으로서의 역할 수행 및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당진시의회는 건의안을 정부, 국회의장, 전국 지방의회, 전국시군구, 현대제철 본사, 현대제철 노조에 전달해 현대제철의 파업을 조기에 끝내고 정상화하길 촉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