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국내 최초 블랙타이거 새우 상업 양식 성공 
당진시, 국내 최초 블랙타이거 새우 상업 양식 성공 
  • 당진신문
  • 승인 2022.10.17 17:24
  • 호수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새우 양식 산업에 새로운 활력 기대
양식된 블랙타이거(가장 왼쪽 흰다리새우) ⓒ당진시청 제공
양식된 블랙타이거(가장 왼쪽 흰다리새우) ⓒ당진시청 제공

[당진신문] 당진시가 국내 최초로 블랙타이거로 잘 알려진 얼룩 새우의 상업 양식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이식된 블랙타이거 종자는 무병 및 육종 개량한 종자로 고밀도 사육이 가능한 품종으로 현재 동남아 지역에서 양식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흰다리새우 다음으로 많이 양식되는 품종이다.

현재 양식 중인 블랙타이거 새우는 올해 5월에 태국으로부터 종자 15만 미를 이식한 뒤 바이오플락 양식 방법을 활용해 양식하고 있으며 현재 1kg에 40미 내외까지 성장했다.

특히 이번 양식에서 사용된 바이오플락 방식은 미생물을 이용해 양식장 생물에서 발생하는 독성 암모니아 등 오염물질을 분해ㆍ정화하고 미생물이 양식 생물의 먹이원이 되어 수산 생물을 성장시키는 자연 생태계 순환방식을 활용한 친환경 기법으로 양식 성공뿐 아니라 토양오염 등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양식 성공을 통해서 소비자들이 더욱 신선한 새우를 소비할 수 있으며 양식 어가의 소득증대도 가능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산업의 혁신을 통해 어가들이 안정적인 소득을 얻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양식 성공을 통해서 흰다리새우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국내 새우 양식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며, 양식된 블랙타이거 새우는 다음 달부터 출하될 예정이며 일부는 계속 양식해 자체 종자생산에도 도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