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성환의 새판짜기..당진시 허가과 폐지, 투자유치과 신설
오성환의 새판짜기..당진시 허가과 폐지, 투자유치과 신설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6.25 17:00
  • 호수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과 공중분해..건축, 토목, 산림 등 각 담당과에서 허가 업무
지속가능발전담당관 폐지 방향..보건소장에게 인사권한 부여
투자유치과 신설..기업 유치에 속도 내는 대대적 조직개편 예고
오상환 당선인이 최근 진행한 농업정책과 업무보고 및 토론.
오상환 당선인이 최근 진행한 농업정책과 업무보고 및 토론.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오성환 당진시장 당선인이 취임 후 단행할 조직개편과 관련해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우선 새 시장이 행정의 인·허가 문제점을 꼬집고, 기업 유치라는 주요 공약이 맞물려 일부 부서는 공중분해되거나 신설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허가과 폐지는 확실시되고 있으며, 폐지되는 경우 허가과에서 맡던 건축, 산림, 토목별 허가는 이와 관련된 각 해당 부서에서 허가 업무까지 맡게되는 것이다. 그리고 경제환경국의 신성장산업과와 별개로 투자유치과가 새롭게 신설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즉, 임기 내에 많은 기업 유치를 이뤄내겠다는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민선 6·7기 시정방침에 맞춰 운영돼온 지속가능발전담당관은 폐지하는 방향으로 그리고 농업정책과를 유통과로 분리하는 것도 논의되고 있다. 또한, 인사 부분의 경우 당진보건소장에게 보건소 인사 권한을 부여하는 것을 실무진에 검토 지시했고, 별정직을 공무원으로 채용할지를 두고도 고민하고 있다.

오성환 당선인은 “지속가능발전담당관 폐지에 대한 이유는 구두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다만, 인사팀에서 보건소에 대해 모르는데, 공무원을 적절하게 배치할 수 있을지 의문이었다”면서 “보건소장에게 인사권을 주는 대신 그에 따른 문제가 발생하면 책임을 지는 것으로 실무진에서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주로 비서실 직원들이 별정직인데, 이들을 외부에서 채용하든 행정공무원으로 배치하든 장단점은 있다”면서 “다만, 비서실 직원은 시장 바로 옆에서 행정 내용을 빠르게 파악해 보고해야 하는 만큼 행정에 대해 잘 알면 좋다. 그래서 공무원이 맡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지만, 외부에서 별정직을 채용할지, 공무원으로 배치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7월 19일 당진시의회 첫 번째 임시회에서 조직개편안이 의결될 예정이며, 하반기 인사개편도 조직개편과 맞물려 이르면 8월부터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