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잡은 당진지역사랑후원회-해나루로타리  
손 잡은 당진지역사랑후원회-해나루로타리  
  • 김정아 시민기자
  • 승인 2022.05.27 19:25
  • 호수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김정아 시민기자] 당진지역사랑후원회(회장 김진종)와 당진해나루로타리(회장 김미숙)가 지역사랑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습니다. 

21일 헤븐브릿지치어리딩센터에서 ‘당진지역사랑후원회’와 국제로타리 3620지구 ‘당진해나루로타리’의 업무협약식이 진행됐습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양기관이 상호협력해 어렵고 힘든 취약계층에게 지속적으로 도움을 주기 위해 이뤄졌는데요. 

당진지역사랑후원회의 헤븐브릿지 ‘사랑의 빨래방’에서는 해나루로타리에서 봉사하고 있는 ‘한빛공동체’ 클라이언트들의 이불빨래를 지원하고, 해나루로타리에서는 ‘사랑의 빨래방’ 회원 중 취약계층 독거노인을 선정해 장판 도배 등 200만원 상당의 집 리모델링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당진지역사랑의후원회 김진종 회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지역의 취약계층과 결손가정에 더 많은 도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힘이 되는 다리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해나루로타리 김미숙 회장은 “당진지역의 취약계층들을 발굴하고, 결손가정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뻗어나가겠다”면서 “청소년, 장애아동 지원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세부 계획을 세워 봉사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이후 저소득취약계층을 위해 맞춤형 복지 추천, 생활용품 구입비용 일부 지원, 위기가구를 발굴 등 지속적인 연계와 협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인데요. 

당진지역사랑후원회는 현재 헤븐브릿지 사랑의 빨래방 운영, 결손가정 백미 전달, 효도잔치 등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고, 해나루로타리 역시 지역에서 인도주의적이면서 촘촘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만큼 지역사랑 활성화에 대한 큰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