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희망이 꽃피는 일상으로
다시 희망이 꽃피는 일상으로
  • 이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2.05.09 13:51
  • 호수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6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회 열려

[당진신문=이혜진 수습기자] 당진지역 사찰 곳곳에서 지난 8일 불기 2566년 ‘부처님 오시는 날’을 맞이해 봉축법요식과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렸다. ‘다시 희망이 꽃피는 일상으로’를 봉축표어로 한 법요식은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마음의 평안과 희망이 샘솟는 일상으로의 복귀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당진시 석문면에 위치한 보덕사(주지 정안 스님)에서는 봉축법요식과 함께 작은 음악회가 진행돼 불교 신자들과 지역 주민들로 북적였다. 정안 스님의 명종 5타를 시작으로 진행된 봉축법요식은 삼귀의 의식, 관음합창단의 찬불가, 감사패 전달과 함께 헌화, 봉축사, 관불 의식 등으로 이어져, 정안 스님의 법문으로 마무리됐다.

이어 진행된 작은 음악회는 보덕사 관음합창단 공연과 줌마타와 판타지아의 난타 공연, 한천희 송 무용단의 고전무용으로 구성됐으며 보덕사에서는 모든 불자와 방문객들에게 점심을 공양했고, 오후 6시에는 제등행렬이 진행됐다.

정안 스님은 “3년 만에 진행한 부처님 오신 날 행사에 많은 불자와 시민들이 동참해줬다.  2566년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여 만 중생이 모두 행복하고 평등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면서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세계를 구현해서 다 함께 성불의 길로 나아가길 바라며, 참(參) 날을 되찾을 수 있는 좋은 날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회는 당진시 사암연합회(△대한불교조계종 영량사△영탑사△성당사△보덕사△서원사△당진포교원△신암사△자은사△정토사△흥국사), 영랑사불교대학, 당진시불자연합회에서 함께 준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