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RE100 산업단지 조성 ‘잰걸음’
당진시, RE100 산업단지 조성 ‘잰걸음’
  • 당진신문
  • 승인 2022.04.18 09:37
  • 호수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앙정부에 타당성 검토 의뢰
직·간접적 생산유발효과 1조5,419억 원, 부가가치 7,711억 원 기대 
RE100 산업단지 위치도.
RE100 산업단지 위치도.

[당진신문] 당진시가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RE100 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이번 달 중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중앙정부의 타당성 검토와 함께 중앙투자심사, SPC법인 설립 출자 타당성 검토 등의 추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산업단지가 들어서는 곳은 송산면 가곡리 541번지 일원(총면적 502,839㎡)으로 산업시설 39만3000㎡(78%), 지원시설 5400㎡(1%), 공공시설 10만4000㎡(21%)로 토지이용이 계획돼 있다.

총사업비는 약 1,300억 원으로 분양가를 최소화해 우량기업은 물론 당진시의 지속가능한 미래 발전을 선도할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며, 배치 업종은 재생에너지 생산을 담당할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과 전기장비 제조업, 자동차·트레일러 부품 제조업 등이다.

시는 2020년 8월 국가지방자치단체 최초로 RE100 산업단지 조성을 발표한 이후 산단 입주제안서를 국내 100대 대기업에 발송하고 GS건설, LG화학과 인프라구축 업무협의를 마쳤으며, 지난해에는 현대그린개발(주) 등과 RE100 산단 협약을 체결하고 올 1월 행안부에 타당성 조사용역 대상 사업을 제출하는 등 절차를 밟아나가고 있다.

RE100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직·간접적 생산 유발효과는 1조5,419억 원으로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7,711억 원, 취업 부분에서는 2,874명의 유발효과가 있어 향후 시에 미치는 경제 파급효과가 긍정적이라고 시는 밝혔다.

특히 시는 RE100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이 녹색프리미엄제,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 제3자 PPA 등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 및 탄소중립 실현, 고용창출 등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장창순 신성장산업과장은 “앞으로 중앙투자심사와 출자 조례 제정, 법인(SPC) 설립출자 등의 행정절차를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국도 38호선 및 지방도 633호선을 활용함으로써 주변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송산2일반산업단지 등 인근 산단과 연계한 산업클러스터를 형성해 살기좋은 도시 당진의 이미지를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