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꽃을 먹는 새
[詩 한 편] 꽃을 먹는 새
  • 당진신문
  • 승인 2022.04.13 09:07
  • 호수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정다온
시인 정다온 ⓒ당진신문
시인 정다온 ⓒ당진신문

딱새가 좀처럼 날아가지 않았다
바닷가 천리포수목원 별목련 나무 앞에 서서
별모양 별목련을 바라보았다
딱새 서너 마리가 나무에 앉아
눈부신 목련 뽀얀 속살 
뾰족한 긴 부리로 이 꽃 저 꽃 쪼아 먹었다
딱새 부리 닿을 때 목련은 울어
딱새를 멀리 훠이훠이 쫒아보아도
목련송이에 대가리를 처박고 겁도 없이 앉아
피고 있는 목련 떨어지면 어쩌려고 
달콤한 목련을 쪼아 삼켰다
얼마나 달콤한지 활짝 핀 목련은 먹지 않았다
공중을 나는 새가 꽃을 먹는 줄 몰랐다
나, 오늘 청아한 새소리를 들으며 
눈을 부비고 딱새를 다시 보았다
그래도 목련꽃은 피었다
동백꽃 피고 수양버들 늘어져 봄 향기 일렁이는 
천리포수목원은 무릉도원이었다.


약력

계간 <문학사랑> 시부문 신인상 등단. (사)한국문인협회 시분과위원. 국제계관시인 한국본부회원. 한민족통일문예제전 시 우수상. 당진문화원주부백일장 수상. 당진시인협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