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인터뷰] 당진시의원 라 선거구 예상 후보자-김덕주(국민의힘)
[릴레이 인터뷰] 당진시의원 라 선거구 예상 후보자-김덕주(국민의힘)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2.26 13:00
  • 호수 139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침체 각종 규제 완화해야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충남도의원과 당진시의원 선거 출마를 결심한 예상 후보자들이 자신들의 경력을 드러내며, 유권자에게 얼굴을 알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충남도의원, 당진시의원 예상 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출마를 결심한 이유와 향후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인터뷰는 충남도의원 1·2지역구와 당진시의원 가·나·다·라 지역구 순이며, 후보 순서는 정당과 상관없이 가나다 순이다. 라 선거구 박수규 출마예정자는 지난 도의원 예상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로 대신한다.  


●당진시의원에 출마를 결심한 계기와 시의원이 되어야 하는 이유는?

2018년 1월에 당진시 자치행정국장을 조기퇴직하고 당진시 도의원 2선거구에 국민의 힘(당시 자유한국당)으로 출마해 낙선의 어려움을 겪었다. 지역주민과 시민의 다양한 의견과 지역의 산적한 숙원사업과 현안, 민원사항 등을 대변하고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함에 지금도 죄송하고 아쉬울 따름이다. 

지난 2019년 10월 기지시줄다리기축제 위원장으로 선출되어 축제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 시의원은 지역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현안이라든가, 숙원사업이라든지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는 민원사항을 행정에 대변해주고 또 신속히 처리해주는 역할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역에서 태어나고 생활하면서 또 행정 경험과 시정 경험이 있어야 지역주민의 아픈 곳과 가려운 곳을 또 숙원사업이나 현안 등 각종 민원을 신속히 해결할 수 있다. 저는 행정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큰 장점이고 해결할 수 있는 능력과 자질이 있다고 보기에 출마하게 됐다.

●시의원으로서 시급히 다뤄야 할 당진의 현안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당진시는 현안이 많은 지역이다. 우선 지난해 대법에서 패소되어 당진 땅이 평택에 3백만 평 규모가 넘어갔는데 17만 시민과 2백만 도민에 대한 후속 조치가 없다. 그에 따른 보상, 즉, 국책사업지원, 국책기관 이전, 대기업 입주 등 정부 차원의 정책적인 배려가 필요하다.

당진IC에서 32번 국도로 접근해 당진시가지로 진입하게 되면 출·퇴근 시간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꽉 막히는 정체 현상이 심각한 만큼 우회 대체도로 신설과 기존도로 6차선 확장, 교통체계 개선 등도 조기에 추진되어야 한다.

아울러, 각종 행정규제를 완화해야 된다. 정부에서 규정한 법외에도 당진시 차원의 행정규제로 많은 기업이 외면하고, 기존 기업마저 인근 시·군으로 떠나가면서 지역 일자리가 반토막 나고 지역경제의 침체가 장기화 되고 있는 실정이다. 강화된 시의 규제조례를 최대한 완화가 필요하다.

●시의원에 출마를 선언한 타 후보와 경쟁력 있는 전략은?

이 지역에서 태어나서 지금까지 생활하고, 또 38년간 당진시청에서 근무하면서 익힌 행정 경험과 시정 경험은 시민들의 요구와 지역 현안을 신속하게 파악해서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는 능력의 기본이 된다고 자부한다. 이것은 저의 경쟁력이다. 

●출마의 변에서 행정 감시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지방의원이 갖춰야 할 자질과 경륜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김홍장 시장이 시정 운영 8년을 보면 알 수 있다. 이전 당진은 우리나라 발전의 축소판이라고 불릴 만큼 일자리가 많았고, 인구가 증가하는 등 지역경제에 활기가 넘쳤던 도시였다. 그러나 지금 당진시에는 일자리는 반토막났고, 지역경제침체가 장기화 되면서 인구는 정체되어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 이것은 시정과 행정에 대해 견제와 감시를 시의회에서  제대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정과 의회는 수레바퀴에 같은 원리다. 견제와 감시기능이 무뎌지면 정책 결정은 흔들리고, 그 피해는 시민들의 몫이다. 행정을 알아야 견제와 감시도 하고 또 잘못된 정책은 제동을 걸 수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저는 시정과 시장의 일방통행식 시정과 정책에는 과감히 대처하고 견제기능을 강화하고 감시기능을 강화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