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제2서해대교 건설..당진 경제 활성화 시키겠다”
윤석열 “제2서해대교 건설..당진 경제 활성화 시키겠다”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2.02.22 15:11
  • 호수 139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솔뫼성지 방문, 당진전통시장서 유세..지지자들로 북새통
“석문산단에 우수 기업 대거 유치..경제 활활 돌아가도록 만들겠다”
이재명 후보에 맹공..“대장동 부패 몸통이 의사결정권자 되면 안돼”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진을 찾아 당진시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22일 오전 10시 우강면 솔뫼성지를 먼저 찾은 윤석열 후보는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상 앞에서 기도를 마치고, 취재진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의 최고 의사결정권자가 되려고 하는 사람은 박애와 국민통합과 헌신의 마음을 배워야 한다"고 밝혔다.

이후 윤석열 후보는 당진 전통시장을 찾아 유세를 펼쳤다. 이날 전통시장에는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지지자와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고, 특히, 상당수의 젊은 지지자들도 집결해 윤석열 후보를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세를 마치고 무대에서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던 윤석열 후보는 중심을 잃고 넘어질 뻔 했지만, 관계자들의 도움을 받아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선거유세에서 윤석열 후보는 충남도와 당진시민을 위한 고소득 형태로 나아가는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 내겠다고 다짐했다.

윤석열 후보는 “당진시민들의 숙원인 제2서해대교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석문 산업공단에 우수한 기업들을 대거 유치해 이 지역의 경제가 활활 돌아가도록 만들겠다”면서 “고속성장의 길이 열려야 그것이 우리 시민들의 고소득을 보장하는 형태로 오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이러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다. 이게 기본이 되어 있지 않으면 성장하는 기초는 만들어질 수 없다”면서 “일할 의욕을 좌절시키는 대형 부정부패에 대해서 엄정하게 처리를 해야 경제가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성장하지 않고 지금 같은 초저성장이나 제로 성장이 지속된다면 모든 것이 고착화되고 결국은 빈곤의 악순환으로 빠지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대선후보를 향한 맹공도 이어졌다. 

윤석열 후보는 “민주당은 부정부패, 대장동 사건 등 그런 사람(이재명)이 무슨 위기에 강한 경제대통령이라는 허무맹랑한 얘기를 한다. 과연 이 나라의 질서가 잡히고 경제가 성장할 수 있겠나”라며 “또한 “측근 공직 인사,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 이런 사람을 대통령 후보라고 국민 앞에 내세우는 주역들이 바로 민주당 정권을 망가뜨린 사람들”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서 “분명한 사실은 대장동 부패를 벌인 몸통이 대한민국 5,000만 국민의 운명을 좌지우지하는 국가 최고 의사결정권자가 돼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가의 지속 가능한 발전이 아니라 자기들의 지속 가능한 집권과 이권 갈라먹기를 놓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치고 있다”고 전면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힘은 김대중의 민주당, 노무현의 민주당에서 합리적으로 국정을 이끌었던 양심 있는 정치인들과 협치를 통해 국민 통합의 정치, 번영의 경제를 이끌 것”이라며 “3월 9일 충청의 아들 윤석열이 국민의힘과 함께 대한민국을 정상국가로 바꿔 경제 번영을 이루겠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