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과수화상병 예방 위한 철저한 관리 당부
당진시, 과수화상병 예방 위한 철저한 관리 당부
  • 당진신문
  • 승인 2022.01.07 09:24
  • 호수 13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가지치기 도구 소독 및 궤양제거 철저

[당진신문] 당진시농업기술센터(소장 윤재윤)에서 사과, 배 등을 재배하는 농가들은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해 과수 전정(가지치기) 도구의 철저한 소독 및 궤양 제거, 약제 도포 등 과수원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검역병해충으로 지정된 금지 병해충에 의한 세균병으로 주로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하며, 감염될 경우 잎·꽃·가지·줄기·과일 등이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정색으로 변하며 마르는 증상을 보인다.

화상병이 발생하면 공적방제를 해야 하고, 최초 발생 주 주변 반경 100m 이내 모든 기주농작물을 매몰해야 하며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기 때문에 예방이 절실하다.

센터는 가지치기 시 전정가위나 톱 등으로 감염될 수 있으므로 과수원 출입 전 피복류와 작업도구 소독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며, 작업도구는 70% 알코올이나 락스 20배 희석액에 10초 이상 철저히 소독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화상병 병균은 나무 궤양 부위에서 월동하므로 전정 작업 중 검게 형성된 궤양부위를 제거하고 절단부에는 도포제 등 소독약을 골고루 발라주는 것이 좋다.

센터 담당자는 “과수 화상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예찰과 전정 작업 시 소독 등이 중요하다”며 “예찰 중 이상 주 발견 시 농업기술센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당진시에서는 작년도에 처음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21개 농가의 15.5ha를 매몰 처리했으며, 그에 따른 손실보상처리 및 방제작업 등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