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합덕연지마을, 농촌체험 휴양마을 ‘엄지 척’
당진 합덕연지마을, 농촌체험 휴양마을 ‘엄지 척’
  • 당진신문
  • 승인 2021.12.31 09:09
  • 호수 139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체험ㆍ교육 부문 2등급 지정

[당진신문] 2019년 농촌체험 휴양마을로 지정된 당진시 합덕읍 ‘합덕연지마을’(위원장 고종진)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하는 ‘2021년 농촌체험휴양마을 평가’ 체험과 교육 두 가지 부분에서 2등급에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농촌관광 이용자의 만족감을 높이고 관련시설 및 서비스 수준 등을 향상시키기 위해 농촌 관광사업에 대한 평가 및 등급결정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등급결정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와 외부 평가전문기관은 지난 7월부터 현장심사를 진행,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이 직접 마을을 방문해 평가했으며, 그 결과 합덕연지마을은 체험과 교육 부분에서 2등급으로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관광객들에게 제공한 볏짚 공예와 고구마 캐기, 계란꾸러미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활동과 마을 경관개선을 위한 가로 꽃길 조성 등 주민 공동체와 노력한 부분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고유의 특성을 살린 농촌체험휴양마을 육성을 통해 당진만의 매력이 있는 활력 넘치는 행복한 농촌마을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2022년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시에는 합덕연지마을 외에도 고대면 당나루물꽃마을, 석문면 푸레기마을, 순성면 백석올미마을, 순성면 왕매실마을 등의 체험마을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