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소난지도
[詩 한 편] 소난지도
  • 당진신문
  • 승인 2021.12.17 18:49
  • 호수 13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영

통통배 잠 깨워 바다로 나가는 새벽
조그만 섬 하나 둥둥 떠 있다

붉게 피었던 홍등 
하나, 둘 갯마을에 잠깨고

밤새 정박했던 지느러미 
힘차게 흔들며 바다로 나간다

고패질에 꿈들이 매달려 올라오고
거친 숨 몰아쉬며 갑판에 퍼덕이는 사내의 심장

갯벌 파헤치는 낡은 삽질 소리 
줄줄이 올라오는 낙지에 허리 끊어지는 줄 모른다

밀물 썰물에 몸 헹구던 바지락 소리
소금기 얼굴 가득 피어나는 환한 미소가 즐겁다


‘17 ’시와정신‘ 등단
충남시인협회원, 시와정신 문인회장
당진시인협회 이사
시집 : 『서해에서 길을 잃다』
『우리 밥 한번 먹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