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서해대교가 당진의 미래다
제2서해대교가 당진의 미래다
  • 당진신문
  • 승인 2021.11.24 10:42
  • 호수 13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윤 당진시의원, 당진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위해 제2서해대교 건설 강조

[당진신문] 당진시의회 이종윤 의원은 작년도 시정 질문에 이어 지난 23일 제89회 2차 정례회(본회의 1차) 5분 발언을 통해 제2서해대교 건설과 관련한 집행부의 미흡한 부분을 지적하고 사업추진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종윤 의원은 서해대교가 개통된 2000년 11월 10일을 상기시키며 “서해대교를 통해 당진시가 명실상부한 서해안 시대의 경제·산업·물류 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해대교를 발판삼아 가파른 성장 곡선을 그리던 당진시가 지금은 노령인구 증가, 저출산 문제 등으로 성장의 정체기에 접어들었다고 우려했다.

이종윤 의원은 당진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그 해결책으로 제2서해대교 건설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종윤 의원은 서해대교는 막대한 교통량 분산, 균형 발전 촉진 등 여러 차원에서 중요하면서, 충남연구원의 연구 자료에 따르면 제2서해대교를 연결할 경우 하루 평균 14억 원의 사회적 교통 편익이 발생한다는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또한, 제2서해대교 건설은 추진 과정에서 뜻을 함께 할 여러 지방자치단체가 있다면서 인근의 서산·태안, 보령·서천과 호남지역을 예로 들었다. 

이종윤 의원은 충남도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제2서해대교 건설에 필요한 논리를 개발하고 공론화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요구, 인근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체 구성, MOU 체결 등 구체적 방법을 집행부에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