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산 구절초
[詩 한 편] 산 구절초
  • 당진신문
  • 승인 2021.08.23 10:26
  • 호수 13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연자

바위 틈새 사이로
해맑은 미소산
구절초 피었어요,

나뭇잎 떨어진 그곳에
하얀 꽃구름 앉아서
외롭지 않답니다,

생활 속거리 두기
비대면 아무리 외쳐도
구절초 향기는 살아있어요,


약력 

강원 문막 출생, 계간 「문학고을」 시부문 신인상 등단, ‘문학고을’ 공로상, 공저시집 『마섬에 부는 바람』 시를 즐기는 사람들 회원, 당진문인협회원, 당진시인협회원 작품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