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거리두기 3단계까지 모든 학교 전면등교 기조 유지
충남교육청, 거리두기 3단계까지 모든 학교 전면등교 기조 유지
  • 당진신문
  • 승인 2021.08.12 11:36
  • 호수 13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학기 전면등교로 교육회복 추진...4단계 초등 4개, 중학교 2개 학년 등교수업 가능
유치원, 특수학교, 소규모학교(충남 900명 이하), 고등학교는 4단계에서도 전면등교 가능

[당진신문] 충남교육청(김지철 교육감)은 2학기 개학 시점부터 모든 학교가 전면등교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교육결손에 대한 적극적인 회복을 위해 등교수업 확대 기조를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충남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교육부의 단계적 등교수업 확대 방안을 바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까지 모든 학교에서 전면등교 수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 학생 전면등교를 제한한 교육부의 단계적 등교 원칙보다 더 완화된 조치다.

충남교육청은 지난 1학기부터 단계적 전면등교 확대를 위해 교육공동체 간담회, 소규모학교 기준 완화(900명), 교육공동체 인식조사와 토론회을 비롯하여 1학기 말에 전면등교를 선제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충남은 교육부의 전면등교 일정보다 빠르게 2학기 개학 시점부터 전면등교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될 경우 초등학교 4개 학년, 중학교 2개 학년이 등교수업이 가능하다. 유치원, 특수학교, 소규모학교(충남 900명 이하), 고등학교는 4단계에서도 전면등교가 가능하다.  

충남교육청은 개학 전·후 2주간을 ‘집중방역기간’으로 정하고, 학교별 교내 이동 동선과 거리두기 계획 수립, 방역인력 활용과 방역물품 비축, 유관기관 협업체계 강화, 감염병 5대 예방수칙 등을 점검한다. 

또한 개학 1주일 전부터 자가진단 모의 실시 등 학교, 지원청, 도교육청 단위 단계적 점검 안전망을 통해 촘촘한 방역체제와 예방을 강화하여 학교일상 회복에 만전을 기한다.

더불어 학원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와 합동으로 출입자 명부 작성ㆍ관리, 수업 전ㆍ후 실내 소독과 환기, 방역물품 지원, 수강생 간격 유지 점검, 자발적 PCR 검사, 백신 우선접종 등을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