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행사, 일부 취소·축소·비대면 전환 결정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행사, 일부 취소·축소·비대면 전환 결정
  • 당진신문
  • 승인 2021.07.21 13:42
  • 호수 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보고회 열려

[당진신문] 당진시(시장 김홍장)가 21일 시청 아미홀에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한 부서 및 유관기관별 준비 관련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날 보고회는 김홍장 시장의 주재로 관련 부서장이 참석해 부서별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 및 논의했으며 천주교 대전교구, 당진경찰서, 당진소방서 등이 참석해 김대건 신부 탄생지인 당진에서 개최되는 탄생 200주년 행사에 대한 최종점검 및 성공적 개최를 위한 철저한 준비를 다짐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및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등에 따라 레지오 마리애 100주년 행사, 이민자의 날 행사 등 다수의 사람들이 밀집하는 대단위 행사 취소 및 그 외 여러 행사들의 축소 또는 비대면 전환을 통해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사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김홍장 시장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은 오직 2021년 한 해 뿐”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기존 계획 대비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행사 개최는 어렵지만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의미를 높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는 탄생일인 8월 21일을 전후로 8월 14일부터 22일까지 9일간 탄생지인 우강면 솔뫼성지에서 김대건 신부 관련 공연·전시·국제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행사로 개최되며, 김대건 신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송출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