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송전철탑 대규모 연행 후폭풍...규탄 기자회견 열려
당진 송전철탑 대규모 연행 후폭풍...규탄 기자회견 열려
  • 최효진 기자
  • 승인 2021.07.19 16:52
  • 호수 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인권위원장 “큰 권력 저항에 과도한 연행, 과연 경찰이 할 일인가”
경찰 “법과 절차대로 진행...경찰 잘못 있다면 법적 창구 이용하라”

[당진신문=최효진 기자] 송전철탑 건설 현장에서 벼 훼손을 막아선 우강 주민들의 대규모 연행 사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당진 신평면에서 송전철탑 건설현장에서 대규모 연행사태가 벌어지자(관련기사: 농민앞에서 벼 짓밟은 한전...막아서는 농민 대규모 연행, 본지1367호) 당진시농민회를 중심으로 당진 지역 시민사회단체 및 진보정당이 모여 19일 오전 10시 당진경찰서 앞에서 ‘여성농민 인권 유린 문재인 경찰 규탄대회 및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건은 지난 12일 신평면 송전철탑 건설현장에서 벌어졌다. 당시 우강 대책위 측은 한전의 신평면 구간 마지막 송전철탑이 건설될 경우 향후 노선이 확정되어 삽교호 소들섬 구간의 지중화 등의 요구가 묘연해 질 것을 우려해 한전에게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규탄 집회를 진행했다. 

하지만 한전 공사 관계자는 규탄 집회 도중에도 주민들이 키우는 벼를 훼손하며 공사를 강행했고 이에 격분한 주민 일부가 집회가 끝난 후 작업 중인 포클레인을 맨몸으로 막아섰다. 다섯 시간의 대치 끝에 결국 주민 6명이 연행돼 업무방해로 조사를 받았다.

지역 시민사회 등은 연행 과정에서 웃옷이 말려 올라가 여성 농민의 신체 일부가 노출됐을 뿐만 아니라, 벼를 훼손하지 못하도록 막아선 농민들을 수갑까지 채워 연행한 사실에 대한 비판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진 경찰 측은 “절차상 하자가 없는 정당한 공무 집행이었으며, 수갑 역시 조사 과정에서 풀어주는 등 주민들을 배려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경찰에 대한 분노를 사그러 들지 않고 있다.

당시 연행된 여성 주민 A 씨는 “속옷이 여러 번 노출되는 상황에서도 경찰 아무도 내 옷매무새를 마무리해주는 사람은 없었다. 나를 끌어내려는 경찰들은 동네 사람들 앞에서 (나를) 노출된 그대로 방치했다”면서 “조사실에 들어가서도 곧바로 현행범이라고 수갑을 채웠다. 화장실에 가고 싶어. 경찰에게 수갑을 풀어달라고 말했더니 수갑 찬 채로 그냥 가라고 했다”며 울분을 토했다. 결국 경찰은 A씨의 수갑을 풀어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진숙 충남인권위원장은 “경찰은 자기들이 할 일을 했다고 하겠지만, 한전이라고 하는 큰 권력이 마음대로 하는 것에 저항하고 항의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지켜줘야 함에도, 그 시민을 그렇게 과도하게 연행해 가는 것이 과연 경찰이 할 일인가”라고 비판했다.

약 한 시간 넘게 진행된 기자회견을 마치고 대책위와 시민사회 대표들은 당진경찰서장을 만나 항의를 하려고 했으나 사전 면담 요청이 없었다는 이유로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당진경찰서 측은 “연행 당사자 6명의 경우 당사자들이 요청한다면 만날 수 있다”면서 “만약 경찰이 잘못한 것이 있다면 민원실로 고소고발을 하든, 인권위 제소를 하든 법적 절차대로 진행했으면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