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의원, 교육부ㆍ국토부 방문 당진 현안 간담회 개최
어기구 의원, 교육부ㆍ국토부 방문 당진 현안 간담회 개최
  • 당진신문
  • 승인 2021.07.19 15:27
  • 호수 13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수청2지구 초,중교 신설 추진
국토부, 합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유치 추진

[당진신문]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충남 당진시)이 19일, 세종시에 위치한 교육부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를 방문해 관계 공무원들과 연속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를 방문한 어기구 의원은 “수청2지구에 초,중교가 시급히 신설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이뤄질 예정인 수청2지구는 유발 초등학생이 1,123명에 달할 전망이나 당진초, 대덕초 등 인근학교로 학생들을 배치할 경우 과밀학급 편성이 불가피할 뿐만아니라, 통학시 도보로 30분이 소요됨은 물론, 6차선 도로를 횡단해야 하는 등 학생들의 통학여건도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이에 어기구의원은 수청2지구 내에 가칭 중앙초를 시급히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발 학생이 767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중학생도 당진중, 원당중, 호서중 등 기존 학교들의 교실 증축이 불가하여 가칭 수청중 설립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어, 국토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어기구의원은 합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국비 80억원을 포함하여 총사업비 153억원의 규모로 합덕읍 운산리 255-12번지 일원에 추진되고 있는 합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합덕 버그내 순례길 거점공간 조성을 통한 관광객과 원주민의 원도심 인구유입을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국토부는 타당성 종합평가를 통해 이르면 올해 9월경 선정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어기구 의원은 “정부 부처의 일선 공직자들이 당진 지역 현안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수청2지구 초중교의 신속한 신설과 합덕읍 도시재생뉴딜사업 선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