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토끼풀 꽃
[詩 한 편] 토끼풀 꽃
  • 당진신문
  • 승인 2021.06.16 15:23
  • 호수 13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권철구 

[당진신문=권철구]

길섶을 꾸미듯 늘어선
풀들의 존재는
뜬금없이 다가선 건달

부르지 않은 손님의 당혹함
애써 다듬어 꽃밭 만들지 않아도 
언덕배기 당당히 차지한 다방 마담같은 꽃

굳이 꽃이랍니다, 덕지덕지 화장하지 않아도 
연인 손가락 차지하는 풀꽃                       
환생한 듯 다가서는 아쉬움
무명치마저고리 입은 엄마

토끼풀 꽃은 
토끼가 좋아하는 풀입니다
엄마가 좋아했던 나도
너처럼 언제나 행복이었으면...
------------------------------
호 香丹, 「한맥문학」 신인상 등단, (사)한국문인협회원, 「현대계간문학」작가회 행사분과위원장, 시집 : 『누름』 출간, 당진문인협회, 당진시인협회원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