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의회 김명진 의원, 과수화상병 확산에 따른 긴급대책 마련 촉구
당진시의회 김명진 의원, 과수화상병 확산에 따른 긴급대책 마련 촉구
  • 당진신문
  • 승인 2021.06.07 13:36
  • 호수 13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실에 맞는 보상과 함께 대체작물 재배 지원도 함께 이루어져야”

[당진신문] 당진시의회 김명진 의원(더불어민주당, 다선거구)은 7일 열린 제83회 당진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과수화상병 확산에 따른 긴급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5분 발언을 가졌다.

과수화상병은 세균에 의해 사과나 배나무의 잎·줄기·꽃·열매 등이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듯한 증세를 보이다가 고사하는 병으로 아직 치료제가 없어 발병할 경우 모두 매몰·폐기하게 된다.

청정지대로 여겨졌던 당진시도 6월 7일 기준 순성·우강 등 농가 13곳에서 10.4ha의 면적이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예찰 간이진단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농가도 2곳에 1.5ha의 면적에 달한다.

김 의원은 과수화상병이 우리 시를 비롯한 충남 북부 지역에 빠르게 확산되는 추세이며, 하절기 고온 다습한 기후로 인해 세균 활동이 더욱 활발해져 피해 농가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과수화상병이 주변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예찰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방제에 나서야 하는 것은 물론 중앙정부, 농협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으로 복합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속한 매몰·방제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현실에 맞는 보상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래야 농가 입장에서도 의심주 신고나 매몰조치 등에 적극 협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김 의원은 과수화상병으로 매몰 처리가 될 경우 3년간 사과, 배 등 화상병에 취약한 작물을 심지 못하기 때문에 대체작물 재배에 대한 지원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피해 과수 농가를 대상으로 대체작물 발굴 및 보급, 기술교육, 판로 확보, 재정지원 등에 우리 시가 적극 나서줄 것을 거듭 촉구하며 5분 발언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