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사무실 냉온수기가 먹는 전기량은?
퇴근 후 사무실 냉온수기가 먹는 전기량은?
  • 당진신문
  • 승인 2021.05.31 10:14
  • 호수 13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가동 기기 전력량 측정…10시간 차단 시 전력 30% 절감
도·시군 3774대 1일 10시간 1년 차단 시 이산화탄소 29만㎏ 저감

[당진신문] 모두가 퇴근한 사무실에서 혼자 돌아가는 냉온수기의 전력을 차단하면 얼마나 절약할 수 있을까.

충남도가 냉온수기 등 24시간 가동하는 전자제품의 전력 사용량을 측정, 미 활용 시간대 전력을 차단할 경우 올릴 수 있는 에너지 절감 및 탄소 배출 저감 효과와 관련한 데이터를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도는 지난 4월 21일부터 1개월 동안 일상생활 속에서 흔히 사용하는 냉온수기와 살균건조기에 대한 전력 사용량을 측정했다.

이들 전자제품은 이용자가 없어도 냉수나 온수의 온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고, 살균하기 위해 가동하며 전력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사용량 측정은 전력을 자동으로 차단할 수 있는 전자타이머콘센트와 전력측정기를 활용, 전력을 지속적으로 연결했을 때와 밤사이 전력을 차단했을 때 사용량을 시간별로 비교했다.

이 결과, 냉온수기 1대의 대기전력 사용량은 하루 1.535㎾h로 조사됐으며, 밤사이 전력 차단에 따른 절감량은 △8시간 차단 0.338㎾h 22% △10시간 차단 0.448㎾h 29.2% △12시간 차단 0.548㎾h 35.7% 등으로 나타났다.

냉온수기 1대의 전기를 매일 10시간씩 끊으면 1년 간 163.5㎾h를 절감할 수 있는 셈이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도청과 시군청은 9460원, 일반 가정은 최저 1만 4439원, 최고 4만 5066원이다.

도청과 시군청은 심야시간대 전기료가 대폭 할인되기 때문에 전기료 절감액이 상대적으로 적다.

도청과 시군청, 도 공공기관에 설치된 냉온수기 3774대(충청남도의회 황영란 의원 조사 결과, 2021년 5월) 전체에 전자타이머콘센트를 설치한 뒤 1일 10시간씩 전력을 차단한다면, 1년간 절감할 수 있는 전력은 61만 7124㎾h이다.

이는 이산화탄소 28만 7765㎏을 절감해 소나무 3633그루를 심는 효과를 올릴 수 있다. 전기요금 절감액은 3570만 원으로 계산됐다.

살균건조기는 12시간 동안 전력을 차단할 경우, 24시간 83.462㎾h의 50.3%인 41.990㎾h가 절감돼 도청은 연간 2만 8789원, 가정에서는 최저 4만 3943원, 최고 13만 7156원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연 도 데이터정책관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결국 에너지 사용을 줄여야 한다”라며 “이번 조사에서는 전자타이머콘센트를 통해 낭비되는 전기를 손쉽게 막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남 정책관은 이어 “시중에서 2만 원 안팎에 구할 수 있는 전자타이머콘센트에 미리 사용 시간을 설정하면 자동으로 대기전력을 차단해 주기 때문에 커피머신과 비데 등 전력 소모가 많은 다른 전자제품에 활용하면 이용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도와 시군, 공공기관 등에서 우선적으로 전자타이머콘센트를 활용해 전기를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전기 절약 실천 방안도 지속적으로 찾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