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수산단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결정에 규탄
당진시 수산단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결정에 규탄
  • 당진신문
  • 승인 2021.04.29 14:19
  • 호수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발적 규탄대회 및 대청결활동 펼쳐

[당진신문] 당진시 수산단체는 지난 29일 오후 석문면 도비도 일원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결정에 대한 규탄대회 및 바닷가 대청결활동을 실시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규탄대회 및 대청결활동에는 시, 당진수협, 어촌계, 여성어업인연합회 등 수산관련 기관·단체 5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날 모인 단체들은 일본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하여  “국민은 물론 전세계 인류에 대한 핵공격과 다를 바 없는 파멸적 행위이며, 해양수산인이 삶의 터전을 잃고 회복할 수 없는 심각한 지경에 이를 것”이라 규탄하고 그 결정의 철회를 요구했다.

한편 단체들은 도비도 일원에 봄철 행락객에 의해 버려진 각종 생활쓰레기들과 방치돼 있는 해양쓰레기를 일제 수거하며 규탄대회를 마무리했다.

수산단체의 한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행할 경우 회복할 수 없는 해양오염 사태로 이어져 전 인류를 위협하는 심각한 재앙이 될 것이 자명하다”며 “일본과 인접한 우리나라 어업분야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