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는 문화도시가 될 수 있을까?...“시민 참여가 중요”
당진시는 문화도시가 될 수 있을까?...“시민 참여가 중요”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04.04 10:00
  • 호수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도시 지정시 사업비 200억
TF팀 구성, 조례 제정 등 추진
2022년 예비, 2023년 최종 목표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당진시가 ‘문화도시’로 최종 승인을 받을 수 있을까? 

문화도시는 문화체육부의 지역문화진흥법에 근거하여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도시 브랜드를 창출하고 문화를 통한 도시 재생을 실현하는 국책사업으로 매년 광역 및 기초지자체 5곳에서 7곳이 지정된다.

예비사업 1년의 기간을 거쳐 최종 본사업 도시로 지정하며,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5년간 사업비 최대 200억원(국비50%, 지방비50%)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해부터 문화도시 추진에 본격 돌입한 당진시는 2020년 9월 당진시 문화도시 추진 TF팀을 구성하고, 이어서 11월에는 문화도시 신청 바로 전 단계인 문화진흥종합계획 최종 보고를  실시했다. 또한 지난해 하반기부터 문화도시 추진에 필요한 예산을 세우고, 지난 2월 26일에는 문화도시 선정에 필요한 당진시 문화도시 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도 제정했다

앞으로 당진시는 문화도시 지정 신청을 거쳐 2022년에 예비사업 도시로 1년간 사업을 진행하고 2023년 최종 문화도시로 지정받겠다는 계획이다.

문화도시로 지정 되면...

당진시는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시민이 주도하는 문화생태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문화 환경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당진시는 2023년 문화도시 사업지 선정을 목표로 실시한 연구 용역 결과를 통해 △지역사회 주도의 지역공동체 활성화(사람) △지역 고유의 문화가치 증진을 통한 지역균형발전(환경) △문화의 창의성을 활용한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구축(콘텐츠) △문화적 도시재생과 접목한 사회혁신제고(공간)를 추진할 계획이다.

당진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문화도시가 예술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라 시민들이 원하는 도시재생도 포함되기 때문에 문화라는 범주는 굉장히 넓다”며 “그동안 지역의 읍면동 주민자치에서 해왔던 사업도 포함될 수 있고, 도시재생 사업도 연계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오는 6월 문체부에 문화도시 지정 신청을 하면, 서류 심사와 한 두 차례의 현장 실사를 진행하는데, 예비도시 선정 결과는 오는 12월에 나올 것”이라며 “예비도시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지자체 예산으로 진행하는데, 그동안 당진문화재단과 연계해 진행해 왔던 프로그램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서 이에 따른 예산은 크게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1년간 예비사업 기간을 거쳐 2022년 12월에 최종 법정 문화도시로 승인을 받으면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는데, 그러면 문화도시 프로그램은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당진시는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문화도시추진위원회와 문화도시 시민기획단을 출범했다. 추진위원회에는 15명의 위원이, 문화도시 시민기획단에는 △함께하는 시민사회분과 △함께되는 시민예술분과 △함께펴는 시민환경분과에 분과별 10명씩 총 30명으로 이뤄져있다.
당진시는 문체부에 제출하는 문화도시 조성사업 지정 신청을 위해 5월까지 추진위원회와 시민기획단 그리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당진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문화도시는 시민 참여가 가장 중요한데, 아무래도 이에 대한 홍보가 미흡한 부분이 있어서 앞으로 문화재단과 함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시민의 관심과 의견 참여를 높여나갈 계획”이라며 “원탁 토론회를 개최하고 시민들 대상으로 설문조사도 진행하며 본격적인 사업안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