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호지 솔라파크, 농해수위 어기구 의원 발언에 반발
대호지 솔라파크, 농해수위 어기구 의원 발언에 반발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1.02.27 10:11
  • 호수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의원 “사업자 횡포..강력한 메시지 줘야”
대호지솔라파크 “사업주 횡포처럼 표현, 진실 아냐”
16일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중 (왼쪽)김현수 농식품부장관과 (오른쪽)발언하는 어기구 국회의원. 사진=국회방송 캡쳐
16일 국회 농해수위 전체회의중 (왼쪽)김현수 농식품부장관과 (오른쪽)발언하는 어기구 국회의원. 사진=국회방송 캡쳐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어기구 국회의원이 지난 16일 국회 농해수위(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중 대호지 태양광 사업을 언급한 것을 두고, 대호지솔라파크(주)가 반발하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16일 농해수위 회의에서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에게 “(인사말에서)염해간척지를 활용해 주민참여형 농촌태양광 사업을 활성화하겠다고 했는데, 당진에 간척지가 많고 염해지가 있다”면서 “농어촌 지역 신재생에너지사업은 좋은데 주민간 갈등요소가 있다, 국가정책적으로 좋은 취지지만 중요한 전제가 주민수용성인데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어기구 의원은 “사업자에게 신재생에너지(사업) 하려면 중요한게 주민수용성이니까, 주민수용성을 확보하지 않으면 사업 못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줘야 한다”며 “대호지 솔라파크가 주민들에게 내용증명으로 보낸 것을 보면 주민들이 여러이유로 반대하니까, 거의 겁박, 30억 이상 손해가 발생해서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 업무방해죄로 형사고소하겠다는 내용인데 이래서 어떻게 주민들과 얘기가 되고 갈등이 해소되겠느냐”고 말했다.

어기구 의원 발언 중 대호지솔라파크 측이 1월 태양광반대대책위 노종철 위원장에 보낸 내용증명 내용이 스크린을 통해 비춰졌다.

어기구 의원은 “사업자주들의 횡포를 막기 위해 정부가 강력한 경고를 해야 한다, 그래야 주민수용성이 이뤄지고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가능한 것 아니겠느냐”며 “농림부에서 이런 주민수용성 관련해 어떻게 할 것인지 세부적 사항을 의원실에 보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대호지 솔라파크에 대해선 살펴보고 어떤 방안이 가능한지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러한 발언내용이 알려지자, 대호지솔라파크(주) 측은 국회의원 보좌관과 면담을 했으며, 어기구 의원과의 면담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에는 본지에 입장문을 전달했다.

대호지솔라파크(대표 채재훈) 측은 입장문에서 “어기구 의원님의 질의에서 내용증명의 처음과 끝 부분만 공개하면서 사업자 실명을 거론하며 지역 주민들을 겁박하는 파렴치한 사업주 횡포처럼 표현하신 부분은 절대 진실이 아니다”라며 “어기구 의원사무실에서 사업주에게 단 한번도 진의에 대해서 문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주를 폄하한 부분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대정부 질의에서 실명을 거론할 정도의 사안을 어떻게 한번도 확인 절차없이 일방적 민원인(노종철 반대대책위 위원장)의 표현대로 진행됐는지 더욱 의아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업주는 내용증명을 주민들에게 보낸 것이 아니고 반대대책위에 보낸 것도 아니며, 노종철 개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태양광발전사업에 찬성하는 대호지솔라파크 주민협동조합 측도 반발, 어기구 의원 면담을 요청하고, 차후 1인 피켓시위 등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호지솔라파크 협동조합 관계자는 “23일 어기구 의원 보좌관을 만났지만, 우리는 어기구 국회의원과의 면담을 원한다”면서 “2월 26일까지 면담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3월 2일부터 1인 피켓시위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어기구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태양광사업 자체를 제가 반대한다는 것이 아니라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었으며, (반대 주민에게) 내용증명을 보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라며 “주민의견을 충분히 듣고 진행하면 좋겠다는 뜻”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