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판 방불...민간임대아파트 입주권에 수천만 원 웃돈
도박판 방불...민간임대아파트 입주권에 수천만 원 웃돈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1.02.21 15:00
  • 호수 13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임대아파트 당진 지엔하임
프리미엄 최고 4천만원 붙어
투자자들 “정부 모르게 해야”
부동산 관계자 “피해 발생 우려”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부동산 투자자들이 민간임대아파트 당진 수청2지구 지엔하임 입주권에 수천만 원의 프리미엄을 붙여 거래하고 있다. 흡사 도박판을 방불케 하고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분양을 시작한 지엔하임은 최근 한 달 사이에 모든 공급물량이 거래됐다. 이후에 투자자들은 곧바로 웃돈을 받고 거래하면서, 지역 부동산에도 거래 문의 전화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

투자자들 사이에서 지엔하임 입주권 프리미엄 시세는 적게는 2천만원에서 최고 4천만원대에 형성되어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지엔하임 투자를 위한 목적으로 개설된 여러 오픈채팅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채팅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부동산정책에서 최선의 부동산 투자지가 현재 민간임대로 큰 리스크가 없다”며 “적절한 금액에 매도하는게 큰 고민으로 규제 나오면 안되니까 (투자를)조용조용해야 할 것 같다”라며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예의주시했다.

투자자들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 대책이 나오면서, 취득세와 양도세 산정시 가지고 있는 아파트 분양권이 주택수에 포함되 세금에 대한 부담을 갖게 됐다. 이에 이들은 양도세가 없고 규제도 다소 덜한 민간임대아파트로 눈길을 돌렸다.

민간임대아파트의 경우 주택수에 포함이 되지 않고, 중도금은 이자가 없으며 임차권 승계시 분양권 양도세가 없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민간임대아파트에 생긴 프리미엄은 허공에 도는 돈이라며, 이번 투자 현상은 도박판으로 변질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일반 분양권을 프리미엄 붙여 거래할 때에는 거래하는 당사자들과 아파트 관계자가 함께하는 자리에서 계약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프리미엄 금액이 자료로 남게 된다”며 “지엔하임은 전세와 같은 개념으로 임대 종료 시 건설사가 정해놓은 금액만 받을 수 있는데, 결국 거래한 프리미엄 금액은 계약서에 적지 않았기 때문에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허공에 도는 돈일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프리미엄을 주고 거래한 실입주자가 8년 임대 기간 종료 후에도 분양 받을 수 있어야 하는데, 지금으로서는 예측할 수 없다”라며 “투자자들은 입주 시점까지 차익을 실현하고 손 떼는게 목적이므로, 입주시점이 되면 정확히 규모가 얼마만큼 커질지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당진에 또 다른 민간임대아파트 시티프라디움2차에 대한 반응은 지엔하임보다 덜한 분위기다. 

부동산 관계자는 “시티프라디움2차는 임대 기간 4년에 입주를 이미 시작했고, 실입주자들이 먼저 물량을 차지하면서 외지 투자자들은 비교적 계약금이 적은 지엔하임으로 눈을 돌린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금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민간임대아파트 투자를 제지할 수 있는 근거도 없고, 건설사도 관여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입주 시점과 8년 후에 분양을 시작하면서 임차인 피해가 커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부동산 관계자는 “문재인 정권에서 부동산 정책은 총 25번 바뀌었고, 정권이 바뀌면 또 새로운 부동산 정책이 나올건데, 과연 민간임대아파트 투자를 가만히 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며 “일반 아파트는 프리미엄을 주고 분양권을 얻어도 결국 내 집이라도 남는데, 민간임대아파트는 임대라는 점에서 확실히 내 집이 아니고, 지금 형성된 프리미엄 가격은 허공에 사라질 수 있다는 위험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관계자는 “민간임대아파트를 두고 프리미엄이 형성되는 것은 당진 부동산에 절대 희망적인 메시지는 아니다”라며 “이는 건전한 투기라고 볼 수 없고, 당진이 외지 투자자들의 투기의 장이 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