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정보 접근성 강화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정보 접근성 강화
  • 당진신문
  • 승인 2021.02.1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시군·지원기관 관계자 회의 개최…방역 체계 구축 논의

[당진신문] 충남도는 17일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방역체계 강화를 위한 관계자 회의를 열고, 방역 정보 접근성 강화 및 지원기관 간 협업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도내 외국인 지원부서 및 방역부서, 시군 담당자, 외국인 노동자 지원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방역체계 현황 및 기관별 지원 현황 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선 충남노동권익센터가 ‘지역 이주민 재난정보 접근권 보장을 위한 기초 제안’ 발표를 통해 외국인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또 외국인주민통합콜센터와 5개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가 각각 코로나19 방역 정보 제공 지원 현황을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방역 정보 제공·공유 체계 마련 등 외국인 노동자의 노동 환경 안전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했다. 

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재난정보가 다국어 지원 제한 및 정보 접근성의 한계로 신속·정확하게 전달되지 못하는 문제 등을 지적하고, 지자체 재난정보의 신속한 전달 및 외국인주민통합콜센터·외국인노동자거점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다국어 번역·공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지원 체계를 구축하기로 협의했다.

이와 함께 도는 앞으로 외국인 노동자 주거권 및 작업 환경 개선 방안, 산업 안전 강화 방안 등도 지속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김영명 도 경제실장은 “외국인 노동자가 코로나19 등 재난정보에 소외되지 않고, 더 나은 환경에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