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류 ‘생육재생기’…비료, 생육관리 중요
맥류 ‘생육재생기’…비료, 생육관리 중요
  • 당진신문
  • 승인 2021.02.1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 보리 등 맥류 생육재생기 10일 이내, 웃거름 주기

[당진신문]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맥류 생육재생기가 다가옴에 따라 생육재생기 판정 방법을 제시하고 밀, 보리밭 웃거름 주기와 배수로 정비 및 생육 관리를 당부했다.

생육재생기 이후 질소질 추비는 맥류의 영양생장을 왕성하게 하여 이삭수와 등숙 비율을 증가시키므로 매우 중요하다. 

맥류는 추위를 견디기 위해 휴면 상태로 겨울을 나고 온도가 올라가면 깨어나 다시 생육하기 위한 양분이동을 하게 된다. 

이때를 생육재생기라고 한다.

생육재생기는 2월 중순경 지상 1cm 부위에서 잎을 잘라놓고 새잎이 1cm 이상 자라고 식물체를 뽑아 새 뿌리가 2mm정도 자란 상태로 판정할 수 있다.

웃거름 주는 시기와 방법은 생육재생기 후 10일 이내에 요소를 10a당 10kg(종자 생산용 포장은 5kg) 정도 주는데, 생육이 부진한 포장은 2회로 나눠 주는 것이 좋다.

사료용 청보리는 일반보리 보다  30% 정도 더 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너무 많이 주면 등숙이 지연되고 도복이 발생할 수 있어 생육상태에 따라 비료량, 횟수를 조절해야 한다.

이승수 종자관리소 전작 팀장은 “생육재생기 정밀관리가 풍년 농사를 좌우한다”며 “웃거름 살포 후 포장의 수분 상태가 적당할 때 보리밟기(답압)를 해주면 서릿발 및 건조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