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감형 수질검사로 ‘안전한 물’ 공급
체감형 수질검사로 ‘안전한 물’ 공급
  • 당진신문
  • 승인 2021.02.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랑 아가랑 함께 마시는 안심지하수, 무료 수질검사 시행

[당진신문]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엄마랑 아가랑 함께 마시는 안심지하수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하수 수질오염물질에 취약한 영‧유아 및 초등학생이 걱정 없이 물을 음용할 수 있도록 무료로 수질을 검사해 유해물질을 사전 차단하는 데 목적이 있다.

실제 지하수에서 발생하는 일부 수질오염물질은 모유 및 분유를 수유하는 영아에게 호흡곤란 등 건강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

검사항목은 지하수 수질기준 46개 모든 항목과 사회적 관심사인 자연방사성물질(우라늄, 라돈)에 대해서도 추가 분석한다.

검사대상은 상수도 보급률이 낮은 지역 100개소를 우선순위로 정해 실시한다.

연구원은 해당 100개소에 대해 현지 출장을 통해 시료를 채취한 뒤 결과를 각 가정에 통보할 계획이다.

수질검사 결과 부적합일 경우 항목별 특성에 따라 끓여 먹기 등을 안내하고, 물리적처리가 불가능한 항목은 즉시 음용 중단을 유선 통보한다. 

재검사를 위해 현지에 재 출장해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수질관리 방법 설명 및 먹는 물 수질기준 안내서를 배포하는 등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엄마(아빠)와 함께 하는 수질검사, 체험학습으로 수질검사의 궁금증 해소 및 물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체험학습도 병행한다.

검사수수료는 전액 무료이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상수도 미보급지역 주민의 먹는 물에 대한 불안을 해소할 것”이라며 “ 안전한 먹는물 공급에 이바지해 미래세대가 보호받는 물 복지 정책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