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안건소위 “혁신도시 후속조치 속도내야”
충남도의회 안건소위 “혁신도시 후속조치 속도내야”
  • 당진신문
  • 승인 2021.01.2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교통국 2021년도 주요업무보고 청취
공공기관·기업 이전 등 실질적 성과 내야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이계양)는 25일 건설교통국과 종합건설사업소 소관 2021년 주요업무보고에서 혁신도시 지정 이후 후속조치의 신속한 이행으로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또 더행복한 주택 사업 확대, 건설공사 시 지역업체 도급율 상향, 주민 의견을 사전 반영한 명품도로 건설 등을 요구했다.

이날 지정근 부위원장(천안9·더불어민주당)은 “세종특별시 중심의 행정도시는 완성단계이나 배후도시인 공주시의 발전은 소외된 만큼 도 차원의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한편, 농촌지역 농막과 도로변 농산물 판매시설을 규정에 맞게 정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전익현 위원(서천1·더불어민주당)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역 발전에 꼭 필요한 사업으로 시·군과 충분한 소통으로 충남지역에 많은 곳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사람 중심 교통정책 수립 시 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추진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훈 위원(공주2·더불어민주당)은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의 합리적 추진과 저출산 극복을 위한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건설 사업 추진 확대 필요성을 요구했다.

김대영 위원(계룡·더불어민주당)은 “지방도와 시·군 도로의 과속방지턱이 설치 기준에 맞지 않아 차량이나 오토바이 교통사고 발생이 잦다”며 도내 전체에 대한 전수 조사와 함께 개선대책을 요청했다.

이계양 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국토관리원에 따르면 충남의 건설사고는 97건으로 전체(2281건)의 4.25%에 불과하지만 사망사고 비율은 10.3%로 전국 2위”라며 “큰 사회적 문제인 만큼 현장 안전관리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또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지역간 불균형 심화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 해소를 위한 공공기관 및 기업 유치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사업 추진 시 요청사항 반영률을 높이기 위한 중앙부처와의 적극 대응을 당부했다.

한편 안건소위는 이날 전익현 의원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 등 2건의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