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지반침하 관련 용역에 총 12억원 소요...“한전측에 전액 청구할 계획”
당진시, 지반침하 관련 용역에 총 12억원 소요...“한전측에 전액 청구할 계획”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1.01.17 13:30
  • 호수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청사 전경.
당진시청사 전경.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부곡공단 지반침하 문제가 불거진 후 그동안 당진시가 관련 용역 연구를 위해 12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진시 안전총괄과에 요청한 부곡공단 지반침하 관련 용역 추진현황에 따르면, △사고조사위원회 지원용역- 11억 1550만원(한전, 가스공사 등 4개기관 1억 6천만원 부담) △건축물 피해조사 및 긴급안전점검용역-3억 4800만원 (한전 65%부담) △위성영상 분석 용역- 1450만원) △지반단층 촬영 용역- 8200만원 △GPR탐사용역 1~2차- 4천만원 △도시계획도로 수준측량 용역-1200만원 △지반침하 위험도 평가 ­2천만원 등으로 총 16억원(당진시 순수 부담액 12억 4천만원)이다.

부곡공단 지반침하 문제가 불거진 후 원인을 놓고 피해업체와 한전이 각각 다른 주장을 해왔고, 당진시는 지반침하 문제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해 전문가들로 구성된 지하사고조사위원회를 발족, 조사를 위한 각종 용역연구를 진행해왔다.

결국 지난 12월 지하사고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지반침하 원인이 ‘한전 전력구 공사 중의 과도한 지하수 유출이 원인’인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부곡공단 지반침하로 인해 시민 세금인 시예산이 12억원이상 투입된 것. 

시민 세금이 들어간 만큼, 부곡공단 지반침하로 인한 피해자는 공단내 피해업체 뿐만 아니라 당진시와 당진시민들이라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양기림 시의원은 지난 12월 시정질문에서 “양수시험 비용 등 그동안 들어간 모든 용역비에 대해 한전에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진시 안전총괄과 관계자는 “지반침하로 인해 들어간 시예산을 전액 한전 측에 청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