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면평가·윤리강령] 지역명 오타...교정 꼼꼼해야
[지면평가·윤리강령] 지역명 오타...교정 꼼꼼해야
  • 당진신문
  • 승인 2021.01.08 18:13
  • 호수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신문] 당진신문 지면평가위원회는 지난 6일 회의실에서 1340호(1월 4일자)에 보도된 기사와 편집지면을 대상으로 지면평가회의와 윤리강령 회의를 진행했다. 

-5면 이장발언대 기사에서 소제목 지역명이 잘못 나갔다. 특히 이름, 지역명의 경우 오타가 발생하는 사례가 많은 만큼 꼼꼼한 교정이 필요하다.  

-4면 당진 도서관 기사 관련 사진이 도서관이 아닌 서점 사진으로 게재돼 관련성이 없었다는 지적이 있었다. 향후 사진은 기사주제와 맞는 사진으로 개제할 수 있도록 미리 고민할 필요가 있다. 

-2월부터 16면으로 증면이 이뤄지는 만큼 기획연재 기사 구상이 필요하다.  

-2면에 들어간 2021년 세입세출예산안 표가 작아 가독성이 미흡했다. 내용이 많은 표일수록 지면배치에 더욱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민감한 사안의 기사를 다룰때에는 왜곡된 곳이 없는지, 양측의 의견이 공정하게 들어갔는지 검토해야 한다. 

-1면 포토의 경우 신년을 맞아 응원의 메세지가 전달되어 좋았다는 피드백이 많았다. 비판기사도 좋지만 지역에서 발생하는 희망을 주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뤄야 한다. 


[알림] 당진신문 고충처리인 운영 안내

당진신문은 언론피해의 자율적 예방 및 규제를 위해 2월3일자로 [고충처리인] 제도를 도입·운영하고 있습니다. 고충처리인은 본지 취재보도와 관련하여 이의제기나 불만사항, 언론중재사항 등의 창구를 고충처리인으로 일원화 해 독자의 권익을 보호하며, 보다 신속한 고충처리를 위한 것입니다. 당진신문 보도에 따른 불편, 불만사항이 있는 독자는 전화, 이메일, 팩스, 방문을 통해 건의하면 됩니다.

·고충처리인 : 배창섭 편집국장     
·전화 041-357-4710~2
·팩스 041-357-4713        
·E-mail dj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