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꼼꼼히 살폈더니…311억 아꼈다
계약 꼼꼼히 살폈더니…311억 아꼈다
  • 당진신문
  • 승인 2021.01.0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감사위, 공사·용역·물품 등 계약심사 통해 예산 절감

[당진신문] 충남도감사위원회가 지난해 계약심사를 통해 311억 원의 예산을 절감, 건전한 재정 운용에 앞장섰다.

도 감사위는 지난해 공사·용역·물품 등 1470건(1조 3005억 원)에 달하는 계약 심사를 한 결과,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업별 절감 내역을 살펴보면 △공사 626건 255억원 △용역 392건 48억원 △물품 452건 8억원 등이다.

이는 설계 항목별로 원가 산정과 현장 여건 및 공법 선택의 적정성 등을 따져 새어나가는 예산을 찾아낸 것이다. 

심사건수는 2019년 1283건 대비 187건(14.57%)이 증가하는 등 2008년 계약심사 제도 도입 후 최대 건수를 기록했다.

도 감사위는 단순히 예산만 감액한 것이 아닌, 안전과 품질 향상과 관련한 과소 설계에 대해서는 사업비를 증액하기도 했다.

실제 구룡∼용두, 화성∼장곡간 지방도 확포장공사 통합 건설사업관리용역, 국도40호선 운곡교차로 위험도로 개선공사 및 예산 신활력창작소 조성사업 등 64건에 대해선 12억 원을 증액, 부실 용역·공사 등을 방지하는 데 일조했다. 

계약금액 10억원 이상 공사가 설계변경으로 10% 이상 증액되는 경우에는 도 계약심사 심의위원회를 거치도록 했다. 

심의위는 별도 발주해야 할 사항인지, 설계변경이 불가피한지 등 설계변경에 대한 타당성을 심의, 총 12회에 걸쳐 5억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이와 별개로 도 감사위원회에서는 각종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불용토사, 보도블록, 흄관, 수목 등 버려지는 자원을 재활용토록 ‘건설공사 자원정보 공유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토석 474건 56만 6059㎥를 재활용해 약 19억 원의 예산 절감과 함께 성토 위한 흙이 필요한 도민들에게 도움을 주기도 했다.

도 감사위 관계자는 “업체의 적정 이윤이 보장될 수 있도록 감액 위주가 아닌 사업규모별 적정단가 산정 및 품질·안전 분야는 지속적으로 증액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도내 생산 지역건설자재가 활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