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 新시장 선점 ‘속도’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 新시장 선점 ‘속도’
  • 당진신문
  • 승인 2020.12.2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 ESS 실증 규제 특례 통과…폐배터리 상용 가시화

[당진신문] 충남도가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속도를 낸다.

국내외 전기차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폐배터리 상용화를 통해 자원선순환 구조 정착 및 신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도는 ‘제5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산업부)를 통해 재사용 배터리 ESS 실증을 위한 ‘규제샌드박스’에 포함, 실증특례로 인정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 기술개발(R&D) 사업’을 통해 개발한 재사용 배터리 ESS 성능 검증 준비를 마치고 이를 실증하는 단계에 돌입하게 된다.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 기술개발 사업’(2018∼2020)은 충남도 자체 R&D 사업이다.

전담기관인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2018년 지정공모를 통해 영화테크를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NS신성, 숭실대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까지 폐배터리 분석 알고리즘 구현과 재사용 배터리 ESS 및 BMS에 대한 개발 등을 완료한 바 있다.

올해는 테스트베드 구축과 실증을 추진하기 위해 산업부에 규제 특례를 신청, 개발제품의 실증 데이터를 확보해 이를 상용화하기 위한 성능 보완 등 최적화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전기자동차에서 사용 후 탈거한 배터리를 이용해 중소형 건물 또는 가정에서 친환경 발전설비(태양광 등)와 연계 가능한 1MW 이하 배터리 팩을 제작, ESS 성능을 실증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폐배터리 배출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을 전망된다”며 “재사용 배터리 분야는 유망한 신산업으로 평가받는 만큼, 충남이 해당 산업을 육성하는 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영화테크 관계자는 “중소기업에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에 대한 자체 기술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현재 실증을 통한 성능검증 단계만 남아 있다”며 “실증에 성공해 전기차 폐배터리용 에너지저장장치 상용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 규제에는 전기자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한 재사용 가치, 성능‧안전성 기준 등이 마련돼 있는 않은 상황이다. 또한 사용 후 배터리를 이용해 제작한 ESS에 대해서도 기준‧검사방법 등 규정이 없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