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 편] 우스갯소리
[시 한 편] 우스갯소리
  • 당진신문
  • 승인 2020.11.29 21:03
  • 호수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정기원
정기원 시인
정기원 시인

[당진신문=정기원]

고생했다 수고했다.
선잠에서 덜 깬 새벽

뚜벅 뚜벅

가을 한그릇 주워 담으려
갓 바람을 타고 산을 오른다
누가 건드린거도 아닌데 풀 이파리가
파르르 떤다

이 봐 친구 수전증 있는 겨?
사람 사는 게 그리 쉬운 게 아니라네
이제 철이든 겨
같이 산을 오르던 친구

정겨운 우스갯소리


당진출생, 월간「문학공간」시부문 시인상 등단. 충남문학신인상. 매월당문학상 시집: 『바람을 기다리는 오후』 『아버지의 쟁기』[충남문화재단 수혜] 외 다수, (사)한국문인협회원, 당진문인협회 이사, 당진시인협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