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사람 중심 안전한 산업단지 모색
충남도의회, 사람 중심 안전한 산업단지 모색
  • 당진신문
  • 승인 2020.11.20 16:45
  • 호수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정근 의원 요청 의정토론회 개최…산단 내 안전디자인 도입 등 논의

[당진신문] 산업단지에 일하는 근로자들의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토론의 장이 열렸다.

충남도의회는 20일 천안동남소방서 회의실에서 ‘산업단지 내 사고예방 및 안전을 위한 디자인 도입’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정근 의원(천안9·더불어민주당)이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는 김현선 홍익대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했고, 이형복 대전세종연구원 도시안전연구센터장, 권영현 충남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송성일 한서대 디자인융합공학과 교수, 이관형 전)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위원, 박신 충남도 건축도시과 공공건축팀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지 의원은 “고용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산업재해 사망자 855명 중 충남의 산재 사망자(58명)수 비율이 무려 0.77로 전국 2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면서 “산업재해로 인한 반복된 근로자 사망사고 등의 숙제가 우리지역에 쌓여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천안을 비롯한 도내 150여 개 산업단지에서 일하는 13만여 명의 근로자 분들을 위해 사람 중심의 안전디자인을 모색하는 것이 안전한 충남과 대한민국을 만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열린 주제발표에서 김현선 교수는 “디자인은 결국 사람을 향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로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사고발생의 인적·물적 요인과 관찰 및 근로자 니즈를 바탕으로 안전디자인 모델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