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농수해위, 산림자원연구소 도내 신속 이전 촉구
충남도의회 농수해위, 산림자원연구소 도내 신속 이전 촉구
  • 당진신문
  • 승인 2020.11.16 16:07
  • 호수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자원연구소 행정사무감사
도민이 혜택을 누리도록 본원 등 조속히 이전해야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위원회(위원장 김영권)는 16일 산림자원연구소 소관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충남도민을 위한 일자리 및 경제적 부가효과 창출을 위해 조속히 산림자원연구소 도내 이전을 주문했다.

김명숙 위원(청양·더불어민주당)은 “세종시에 위치한 산림자원연구소와 휴양림, 수목원, 박물관은 2019~2020년 시설·운영비 등 36억여 원을 편성하고 수입은 7억 7813만 원에 그쳐 대규모 적자가 발생했다”며 “만약 도내에 위치했다면 적자에도 일자리·경제·생산에 파급효과가 발생해 도민에게 도움이 됐을 텐데 세종시에 위치해 간접효과가 전혀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 내에 본원 등을 이전토록 하고 도민이 아닌 경우 사설시설만큼 입장료 및 사용료 인상, 숲해설가 등 일자리에 도민을 채용해 도민을 위한 연구소로 역할을 충실히 해 달라”고 시정을 요구했다.

김영권 위원장(아산1·더불어민주당)도 “본원 이전에 대해 의회에서 매년 똑같은 지적이 반복되고 있다는 건 산림자원연구소 도내 이전의 구체적인 로드맵이 없다는 것”이라며 “산림자원연구소가 세종에 위치해 고용과 지출이 도외에서 이뤄지는 것을 중요한 문제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남의 지역소득 역외유출 2년 연속 30조 원대는 심각한 수치이므로 올해 안으로 어떤 방식으로 이전을 실시할 것인지 계획을 마무리하고, 빠른 시일 내에 타도민 기간제 근로자 채용을 도민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득응 위원(천안1·더불어민주당) 역시 산림자원연구소 이전 지연에 대해 “내부에서 구체적 방향과 계획안이 없는 상태에서 용역기관에 이전계획을 용역 준다는 건 맞지 않다”며 “용역사를 위한 용역은 이치에 맞지 않으니 내부방침을 확정하고 명백하게 검증된 기관에서 용역을 실시해 이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광섭 위원(태안2·국민의힘)은 “안면도 소나무가 많이 쓰러지면 새로 심어야 하는데 작업이 제때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예산을 쪼개 쓰더라도 나무 유실지에 빨리 소나무를 심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재선충 방지약을 2년마다 투입하는 것은 인건비와 약값을 고려하면 효율적이지 않다”며 “효과적인 접종을 위해 교육이 필요하고 한번 접종할 때 수액 약효를 최대한 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김기서 위원(부여1·더불어민주당)은 “소나무 재선충병 나무 주사사업 약재가격을 확인해보니 연도별 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했다”며 “약제 유효기간이 2년이니 각 사업마다 가격의 변동에 대비해 약재를 비축하고 산리자원연구소에서는 산림청에 약값 인하를 요구해 달라”고 요구했다.

윤철상 위원(천안5·더불어민주당)은 “종합 감사 등의 지적사항이 10건이 넘는다. 이는 근무태도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며 공직기강 확립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최근 3년간 매년마다 도유재산 불법행위가 발생하고 있다”며 “주기적 순찰 등 도유지 재산조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