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대호지 태양광 연구용역 불발에 대책위 반발
당진 대호지 태양광 연구용역 불발에 대책위 반발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0.10.16 19:30
  • 호수 13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용역은 주민에 정확한 정보 전달 위해 필요”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대호지면태양광대책위원회(위원장 노종철, 이하 대책위)가 당진시에 요청한 대호지면에 추진되는 태양광 사업에 대한 연구 용역을 할 수 없다는 최종 통보를 받았다.

지난 7월 대책위는 김홍장 시장과의 간담회에서 당진시가 자체적 예산을 수립하고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 공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대책위는 △주민들의 간척지 태양광 정보 부족 △태양광 사업 찬성·반대에 따른 주민갈등 △태양광사업에 따른 계약서 및 사업 내용을 업체가 아닌 일부 주민들이 선동 △주민 동의 없는 사업추진으로 인한 정당성 문제 △업체에 대한 불신 등의 이유로 연구 용역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하지만 대책위는 지난 9월 당진시로부터 “연구용역을 의뢰한 연구기관이 용역을 진행 할 수 없다”고 최종 통보 받았다.

기후에너지과 에너지팀 신상철 주무관은 “3곳의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뢰했지만 기관들은 ‘주관적인 입장으로 연구를 할 수 있는 가능성과 비용적인 부분을 이유로 연구 진행을 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책위는 당진시의 답변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종철 위원장은 “농촌경제연구원에 직접 연락했더니 연구 용역을 신청 시기가 아니라 내년 2~3월 정도에 요청하면 해줄 수 있다’고 했는데, 당진시는 무조건 불가라는 입장만 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진에서 1년에 진행하는 연구용역에 투입되는 예산이 있을건데, 농업 관련 용역에 비용으로 어렵다는 답변을 들을 수 있느냐”며 질타했다.

이에 대책위는 지난 14일 당진시의회(의장 최창용)와 간담회를 갖고 연구용역의 필요성에 대해 다시 주장했다.

간담회에서 김명진 의원은 “연구용역이 불가하다고 한 기관 이외에 민간기관을 통한 연구를 의뢰 할 수 없느냐”고 질의했다.

신상철 주무관은 “민간업체에 연구 의뢰를 맡겨 결과가 나오더라도 대책위에서 신뢰할 수 있을지 모른다”며 “대책위와 시의회의 의견을 수렴해 민간업체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종철 위원장은 “사업의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은 태양광 사업이 들어오면서 주민들은 서로 신뢰하지 못하고 의견만 나뉘고, 지가 하락도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공신력있는 기관에서 연구한 자료를 토대로 주민들과 공청회를 열고, 사업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거쳐 태양광 사업이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