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작은도서관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충남도의회 작은도서관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 당진신문
  • 승인 2020.09.28 15:53
  • 호수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선 의장 정책개발 연구활동 일환…작은도서관 양질적 지원 확대 등 제시

[당진신문] 충남도의회(의장 김명선)는 28일 도의회 접견실에서 ‘충청남도 작은도서관 활성화 방안 연구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명선 의장이 의원정책개발비 연구활동의 일환으로 제안한 이 연구용역은 작은도서관 활성화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 방안을 찾기 위해 추진됐다.

김 의장을 비롯해 충남·당진 도서관장과 농수산해양위원회 수석전문위원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연구용역을 수행한 충남대 곽승진 교수(문헌정보학과)의 결과 보고, 참석자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곽 교수는 이 자리에서 도민이 손쉽게 지식정보와 독서문화 서비스에 접근하기 위해선 작은도서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실제로 이번 연구 결과 충남이 작은도서관은 도서관 수를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전국 및 도 단위 광역자치단체 평균보다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충남의 작은도서관 1관당 이용자 PC수는 0.6대로, 특히 도내 작은도서관 325곳 중 210곳엔 단 한 대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근직원이 단 한 명도 없는 작은도서관도 184곳이나 됐고, 소장자료 역시 1관당 4834권으로 전국 평균 78.4%, 도 단위 광역지자체의 78.9% 수준이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발표한 국민 독서실태 조사 결과 충남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연간 독서량이 3.1권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연간 독서율도 41.9%로 전국 평균(55.7%)을 크게 밑돌았다.

곽 교수는 작은도서관 활성화 방안으로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인 사립·군 단위 기초자치단체 작은도서관의 양질적 확대 정책 수립을 비롯해 ▲작은도서관 역할·기능 정립 ▲법·제도 개선 ▲지자체 지원·협력망 구축 등을 제시했다.

김 의장은 “작은도서관은 단순히 책만 읽는 공간이 아닌 지역 주민의 생활·문화 복합공간으로 기능과 역할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충청남도 작은도서관 활성화에 관한 조례’ 개정 등 도민의 지식정보 접근성 제고와 생활 친화적 독서문화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