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첫 ‘리쇼어링’ 유치 성공
포스트 코로나 시대 첫 ‘리쇼어링’ 유치 성공
  • 당진신문
  • 승인 2020.09.18 15:10
  • 호수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와 협약…예산 신소재일반산단 입주
2023년까지 350억 원 투자 아시아 최대 수제맥주 공장 짓기로

[당진신문] 충남도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첫 국내 복귀 기업(리쇼어링) 유치에 성공했다.

양승조 지사는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배문탁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 대표이사, 황선봉 예산군수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는 중국 산둥성 연태에 위치한 수제맥주 공장을 청산하고, 예산신소재일반산업단지 내 1만 6500㎡의 부지에 새롭게 생산시설을 건립한다.

2010년 설립한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는 같은해 중국 연태에, 2017년 충북 증평에 공장을 세우고, 현재 국내 1700곳 이상의 편의점과 백화점, 슈퍼마켓체인 등에 제품을 납품 중이다.

예산에 건립할 공장은 수제맥주 생산시설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연간 4000만 리터의 수제맥주를 생산하게 된다.

이를 위해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는 다음 달부터 2023년 9월까지 350억 원을 투자한다.

또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가족친화적 기업 문화를 조성하고, 지역 인력 우선 채용, 지역 농수축산물 소비 촉진 등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다.

도는 이번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예산군 내 생산액 변화는 86억 5600만 원, 부가가치 변화는 13억 2100만 원, 신규 고용 인원은 3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장 건설에 따른 도내 단발성 효과는 생산유발 507억 4300만 원, 부가가치 유발 187억 5600만 원, 고용 유발 514명 등으로 분석했다.

도는 이와 함께 사과 등 예산군 농특산물을 활용한 지역 수제맥주 출시도 기대하고 있다.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가 들어서는 예산신소재일반산단 분양률은 83%에서 88%로 상승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올 초 주세가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바뀌며 수제맥주에 대한 세금이 낮아지자 다양한 제품이 시장에 나오며 활기를 보이고 있다”며 “국내 1세대 수제맥주 회사인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가 예산에 아시아 최대 수제맥주 공장을 짓고 정상 가동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도가 수제맥주 업체로는 처음 유치한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가 환황해 경제권의 중심지인 충남에서 세계 시장으로 뻗어 나아가는 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지난 6월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국내 복귀 기업 유치 추진 계획’을 마련, 리쇼어링 유치 활동 속도를 높이고 있다.

도는 리쇼어링 유치를 위해 국비와 지방비 보조금, 이전 인센티브 등을 투자 규모에 따라 수백억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2년 이상 해외 사업장 운영 △해외 및 국내 사업장 실질적 지배(지분 30% 이상 보유) △해외 사업장 청산·양도 또는 생산량 축소(25% 이상) △국내 복귀 시 해외 사업장과 유사 업종 운영 △타당성 평가 60점 이상 등이다.

도가 그동안 유치한 국내 복귀 기업은 3개사로, 휴대폰 보호필름 가공·수출 업체인 케이에프엠은 우리나라 ‘국내 복귀 1호 기업’으로 예산일반산단에 터를 잡고 가동 중이다.

엘리베이터 컨트롤러와 인버터 제조업체인 삼일엘리베이터은 내포신도시 내 공장 설립을 위한 경관심의를 받고 있고, 방위사업체인 세진씰은 오는 11월쯤 당진 송산제2산단 이전 관련 투자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