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 공감대 형성…“속도낸다”
‘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 공감대 형성…“속도낸다”
  • 당진신문
  • 승인 2020.09.11 18:53
  • 호수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충남대학교와 ‘내포캠퍼스 타당성용역’ 공동 정책포럼 개최 

[당진신문]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내 대학 캠퍼스 설립 근거를 마련하고, 캠퍼스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11일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내포캠퍼스 설립 타당성 및 운영 방안 연구용역’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도와 충남대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타당성 용역의 연장선으로, 용역수행 기관인 한국행정학회가 ‘내포신도시 대학캠퍼스의 발전가능성’을 주제로 주관했다.

이원희 한국행정학회장이 진행을, 신희권 충남대 교수, 이시철 경북대 교수 등이 공동 발제를 맡았다. 

공동발제자는 주제발표를 통해 내포캠퍼스 설립의 비전과 목표, SWOT 분석, 국내대학 캠퍼스 설립 운영사례, 충남대 내포캠퍼스 조성계획안 및 대학 간 협력방안 등을 제시했다.

정책세미나 토론은 공주대 행정학과 이정만 교수, 충남대 행정학부 최진혁 교수, 중앙대 행정학부 홍준현 교수, 도 내포신도시 개발사업 자문위원회 장동호 위원 등이 지정 토론자로 참여했다.

토론자들은 이 자리에서 내포캠퍼스 SWOT 분석에 따른 강점으로 대학부지 확보 및 신성장동력 전략산업 유치를 위한 개발용지 확보를 꼽았다. 

기회요인으로는 중국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른 환 황해권 경제 부상, 그로 인한 우수대학 유치전략 및 충남대 내포캠퍼스 조성안 등과 함께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전문인력 확보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내포캠퍼스 설립 필요성‘ 등을 제안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내포캠퍼스 설립을 통해 내포신도시 도약과 충남대의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한 대응전략개발을 위한 자리이다”라며 “향후 캠퍼스 설립의 추진동력을 확보하는 등 충남대와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도와 충남대는 2019년 12월 MOA를 체결, 내포캠퍼스 조성안 마련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도와 충남대는 내포캠퍼스 설립을 위해 2020년 7월부터 내포 캠퍼스 설립 타당성 및 운영방안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