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석탄발전 퇴출...방안 마련해야”
“2030년 석탄발전 퇴출...방안 마련해야”
  • 당진신문
  • 승인 2020.09.08 13:41
  • 호수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충남행동, 탈석탄 컨퍼런스장 인근에서 기자회견 개최
‘2030석탄발전 퇴출’ 깃발·5대 제안서, 도지사·도의장에게 전달

[당진신문] 석탄발전의 조속한 퇴출을 요구하는 충남의 시민사회단체들이 도청에서 탈석탄 국제토론회 행사장까지 행진을 벌였다.

기후위기 충남행동(공동대표 박노찬·황성렬, 이하 충남행동)은 8일 덕산에서 열리는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컨퍼런스’(이하 컨퍼런스)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에 구체적인 탈석탄 로드맵 수립과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컨퍼런스 개막식에서 5대 제안서와 함께 시민사회의 탈석탄 의지를 담은 ‘2030 석탄발전 퇴출‘ 깃발을 충남 도지사와 도의회 의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힌 이들은 2030년까지 석탄화력 퇴출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위해 재생에너지 확대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남행동은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구 온난화를 1.5℃ 이하로 묶어야 한다. 한국의 경우 국제사회에 약속한 ‘1.5℃ 목표’를 맞추려면 2029년까지 석탄발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충남도가 발표한 ‘충남형 그린뉴딜’에도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포함해서 새롭게 고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황성렬 공동대표는 “올 여름 우리가 겪은 장마, 폭우, 태풍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인 기상이변그리고 코로나19 팬데믹은 지구 온난화로부터 시작했고, 지구 온난화는 인류의 탄소 배출의 결과”라면서 “1년에 9천만 톤 전후의 압도적인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있는 충남의 석탄발전소는 이제 빠르게 퇴출돼야 한다. 이를 위해 충남도가 지금까지보다 더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행동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지역주민이나 노동자, 시민사회 등 당사자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거버넌스 구성을 제안했다.

이들은 “석탄발전이 주요한 지역경제의 축이었으며 그 안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에게는 삶의 터전이었다. 탈석탄이 인류 생존을 위해 피할 수 없는 길이지만, 그 과정에서 지역민과 노동자들이 일방적으로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방안들을 당사자를 포함하는 거버넌스를 통해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뒷받침한 물적 기반으로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기금’ 조성까지 강조했다. 기금은 중앙정부뿐만 아니라 지방 정부 역시 적극적으로 설치해 나가길 요구했다.

기후위기 충남행동 측은 “당초 석탄발전소가 있는 태안, 보령, 당진에서 7일 자전거로 출발해 도청까지 모여 탈석탄컨퍼런스장까지 이동하는 1박 2일 자전거 대행진을 추진했지만, 태풍 등의 문제로 급하게 행진 구간을 8일 오전으로 축소해 진행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역의 탈석탄 의지가 충분히 전달될 수 있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