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호지 염해농지 태양광발전사업 갈등...“주민에게 이익” 對 “신중해야”
대호지 염해농지 태양광발전사업 갈등...“주민에게 이익” 對 “신중해야”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9.05 11:00
  • 호수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호지 솔라파크 주민협동조합, 대호지면 태양광대책위 간 이견
지난 7월 30일 대호지솔라파크(주) 주주간 협약 체결식 모습
지난 7월 30일 대호지솔라파크(주) 주주간 협약 체결식 모습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대호지 솔라파크’는 당진시 대호지면 사성리·적서리 일원에 태양광 발전 사업을 위해 SK디앤디, 이도, 플라스포가 공동 투자하여 지난 6월 16일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대호지 솔라파크’는 당진시 대호지면 사성리·적서리 일원에 1단계 50MW를 시작으로 최대 3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개발을 추진한다. 

올해 하반기 사성리 1단계 태양광 50MW에 대한 전기 사업 허가를 완료하고, 2022년 내에는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당진시 에너지팀 관계자는 “사업자측이 산업통상자원부 측에 신청한 태양광 전기발전사업허가신청에 대해 당진시가 대호지면에 전달, 주민수용성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대호지 솔라파크 주민협동조합(이사장 박득신)’과 ‘대호지면 태양광대책위원회(위원장 노종철)’가 태양광발전사업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대호지 솔라파크 협동조합 손정훈 사무국장은 “주민수용성조사는 태양광 시설이 설치되는 사성1리와 적서리 등을 대상으로 해야 옳다고 본다”며 “태양광발전사업으로 인해 주민에게 혜택이 가고 대호지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진시 에너지팀 관계자는 “태양광사업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대호지 전체의견을 듣기 위해  마을 이장님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대호지면 태양광대책위원회 노종철 위원장은 “대책위는 태양광 사업에 대해 반대를 한다기보다는, 주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려주고 결정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염해지 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한 연구용역을 통해 환경과 주민에 미치는 영향, 20년 후 농지로 반환됐을 때 농사가 가능한지 등을 파악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당진시에 연구용역을 요청했고 연구용역 결과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찬성하는 측이 좋은 면만 알리면서 너무 급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호지 솔라파크 협동조합 측은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 형태의 첫 번째 사업인 사성1리 태양광 사업을 통해 발전 이익에 대한 주민 환원을 지원하면서 사성1리 주민 1인당 20년동안 매년 100만원 지원을 비롯해, 임차농, 기계농 및 12개 타 마을에도 20년동안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사업주와 협의를 마치고 주민들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하여 70% 이상의 동의를 이끌어 냈으며, 이러한 대호지면의 주민 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의 활동에 대한 주민수용성 참고자료를 8월 당진시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대호지 솔라파크 협동조합 고종진 감사는 “3천평 기준으로농사를 임대를 줬을 때 임대료를 1년에 380만원을 받지만, 태양광발전사업에 임대를 할 경우 매년 1,800만원을 받을 수 있다”면서 “70대이상이 80%인 대호지면 노인들의 노후를 위해서는 태양광사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호지 솔라파크 협동조합 측은 “발전기금이 생겼을 때 전체 지역주민들에게 발전 수익을 돌려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이 목적”이라고 전했다.

반면 대호지면 태양광대책위원회 노종철 위원장은 “찬성하는 측이 태양광 사업에 대한 좋은 면만 얘기하면서 사람들을 현혹시키고 있다”며 “대책위는 주민들이 정확한 정보를 알고 주민의 판단에 따라 시행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7월 김홍장 시장과 면담을 갖고 태양광 사업과 관련한 건의사항을 요구했었다.

대책위는 △당진에서 진행되는 태양광 사업에 대해 당진시가 자체적 예산을 수립하고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 공개 △용역 결과를 토대로 주민과의 대화 및 소통하는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 △시행업체의 시공능력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와 재무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자료를 주민들에게 제공 △대규모 태양광발전을 하게 될 경우 설치해야 하는 송전철탑에 대한 대책과 지중화에 대한 충분한 검토 △협동조합형 태양광 발전사업의 정보 파악 △농민이 임대사업을 할 경우 농어민수당 및 공익형 직불금 중단에 대한 대책마련 등에 대해 당진시에 건의했었다. (본지 7월 27일자 “염해농지 태양광 정보 제대로 알려야...공청회 열어 달라” 보도 참고) 그러나 대책위가 요구한 용역연구가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당진시 에너지팀 관계자는 “대책위의 용역연구 건의는 예산이 들어가는 만큼 검토를 해야 하는 사항으로 용역연구를 하기로 결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대호지 솔라파크 협동조합 관계자는 “최근 장마로 일부 타 지역에서의 산사태가 집중되면서 태양광발전 사업이 나쁘다는 인식이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태양광발전사업은 큰 문제가 없다”면서 “태양광 사업에 대해 주민들에게 알리려하는데 반대 측에서 막고 있다”면서 “대호지면과 당진시는 중립적인 입장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호지면 관계자는 주민 수용성 조사와 관련 “이장단협의회 회의에서 태양광발전 관련 정보에 대해 검토할 시간이 필요해 2~3개월의 시간을 갖고 사업자 측의 설명회 등 정보를 얻은 후에 주민수용성조사에 대한 의견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