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수박, 아메리카 잎굴파리·진딧물 주의
가을수박, 아메리카 잎굴파리·진딧물 주의
  • 당진신문
  • 승인 2020.09.03 09:05
  • 호수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업기술원 “적용약제 5∼7일 간격 3회 살포 시 방제 가능”

[당진신문] 충남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는 3일 가을수박 재배 시설에서 아메리카 잎굴파리와 진딧물의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예찰·방제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아메리카 잎굴파리는 30℃ 정도의 고온 환경일 때 알에서 성충까지 발육 기간이 11∼12일로 급격하게 짧아진다. 

특히 시설에서는 휴면 없이 연중 발생이 가능해 15회 이상 번식할 수 있다. 

아메리카 잎굴파리 유충은 잎에 굴을 뚫는 피해를 입히는데 잎에는 흰색의 피해 흔적이 남고 심하면 잎이 갈변돼 고사한다.

진딧물은 수박, 멜론 등 박과작물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히는 해충으로 9월부터 번식이 왕성해진다. 

주요 피해는 흡즙에 의한 생육 불량·그을음 유발 등이며 각종 식물 바이러스를 전염시킨다.

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 관계자는 “아메리카 잎굴파리와 진딧물은 적용약제를 5∼7일 간격으로 3회 정도 살포하면 방제가 가능한 만큼 초기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