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탐방] 항균효과 99.9%...코로나19 예방 손잡이 인기몰이
[업체탐방] 항균효과 99.9%...코로나19 예방 손잡이 인기몰이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0.08.29 10:00
  • 호수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코, 핸드레일·펜스·안전난간·손잡이 등 출시
최근 주문 크게 늘어...당진시 고대면에 2공장 설립
당진에 위치한 ㈜아스코 전국총판 정명철 이사
당진에 위치한 ㈜아스코 전국총판 정명철 이사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다중 시설을 이용하게 될 경우 만지게 되는 손잡이와 계단 난간을 통한 세균이 전파 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시민들은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하며 여러 사람이 만지는 손잡이나 계단 난간에 손을 대는 것을 싫어한다. 

그래서 공공기관 및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코로나19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 항균 필름을 부착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다보니 반영구적이지 못하다는 단점도 있다.

이에 ㈜아스코는 코로나19 관련 아이템으로 항균 99.9% 효과를 더한 핸드레일, 펜스, 안전난간, 손잡이들을 출시했다. 경기도 여주에 본사를 둔 ㈜아스코는 당진 읍내동에 전국총판사 운영을 하고 있으며, 최근 늘어난 주문을 생산하기 위해 고대면에 제2공장을 설립하고 있다.

㈜아스코의 모든 제품에는 아연도금 특수플라스틱 KPP 재질을 이용한 것으로, 내부에는 4대 중금속을 제거한 무독성 제품으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아연도금파이프에 특수 PVC를 코딩해 습기와 염분에 의한 녹 발생 및 변색이 없는 제품들은 10년 이상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반영구적이다.

㈜아스코는 코로나19 관련 항균 99.9% 효과를 더한 펜스, 안전난간, 손잡이를 출시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아스코는 코로나19 관련 항균 99.9% 효과를 더한 펜스, 안전난간, 손잡이를 출시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당진에 위치한 ㈜아스코 전국총판 정명철 이사는 “무엇보다 아연이 균을 흡수하고 항균효과를 일으키는 역할을 한다”며 “지난 5월 한국건설생활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에 대해 99.9% 항균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검증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스코 제품을 통한 세균 전파 효과는 가장 낮은 1~2단계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시민의 모든 병을 낫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일상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세균 전파를 예방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 이사는 “코로나19가 마지막 질병이 아니라는 점에서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부분에서는 세균 전파를 막을 수 있는 예방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아스코의 제품은 새로운 방식의 방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당진경찰서는 우선 시범으로 지구대 출입구 손잡이를 아스코 제품으로 교체했다. 이 외에도 일반 기업 및 다중 이용 시설에서도 안티 박테리아 손잡이로 교체하고 있다. 당진교육지원청 역시 지역 내 학교에 아스코 제품 설치에 대한 MOU체결 협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