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보 갈팡질팡, 당진시 믿을 수 있겠나
코로나19 정보 갈팡질팡, 당진시 믿을 수 있겠나
  • 오동연 기자
  • 승인 2020.08.29 14:00
  • 호수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번 확진자 브리핑시 사랑제일교회 연관내용 빠져
보낸 문자 뒤늦게 정정하고 소독 중인데 ‘완료됐다’

[당진신문=오동연 기자] 당진시의 코로나19 관련 정보전달이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며 혼선을 주는 경우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0일 당진시가 코로나19 지역 내 7번 확진자 관련 브리핑을 할 당시에는 사랑제일교회와 관련 연관성에 대해 언급이 없었다. 그러나 충남도청의 코로나19 관련 보고에는 7번확진자가 서울에서 접촉한 친구의 엄마가 사랑제일교회 확진자로, 충남도는 7번 확진자를 ‘사랑제일교회 관련’으로 분류 했다.  

이에 따라 관련 기사를 수정해야 했고, 당진시 보건소 관계자에게 묻자 “충남도에서 언론에 그렇게 전달했느냐”면서 7번 확진자가 사랑제일교회의 간접 접촉으로 인한 감염임을 시인했다.

이와 관련 지역 언론인 J씨는 “7번 확진자가 사랑제일교회 간접 접촉을 한 것을 보건소 관계자는 파악하고 있었을 텐데, 브리핑 때는 이런 내용이 전혀 언급이 없었다”면서 “무슨 일처리를 이렇게 하느냐, 이러니 신뢰가 안 가는 것”이라며 성토했다.

이후 당진시는 <연습생(서울)모친 서울 사랑제일교회 방문자(8.19확진)로 확인되었습니다>라고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그러나 40여분후 <연습생(서울)모친은 당진 7번 모친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다시 안내문자를 보냈다. 7번 확진자의 친구 모친이 사랑제일교회 방문자인데 오해의 여지가 있는 문자를 보내 이를 바로잡은 것이다.

당초 브리핑에서 7번 확진자가 간접적으로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있음을 전혀 얘기하지 않았다가, 기자가 이에 대해 지적하고 관련 기사가 보도되자 그 사실을 밝힌 안내 문자를 보내고 다시 정정한 것이다.

마트 소독 막 시작했는데...‘완료했다’문자

대형마트 내에서 소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그러나 소독을 막 시작한 시점에서 당진시는 ‘소독을 완료했다’는 문자를 발송한 후 정정했다.
대형마트 내에서 소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그러나 소독을 막 시작한 시점에서 당진시는 ‘소독을 완료했다’는 문자를 발송한 후 정정했다.

22일 당진시는 8번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8번확진자는 증상 발현 2일 전인 17일 마트에 방문했다는 내용도 발표했기에 시민들의 불안은 더욱 컸다.

본지 기자가 이날 오후 5시경 보건소 관계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대형마트는 소독을 마쳤느냐”묻자, “현재 소독 중이고 소독후 일정시간 폐쇄할 것”이라고 답변을 받았다.

이에 직접 현장을 찾아갔으나 소독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다시 보건소 관계자는 “착오가 있었고 아직 소독팀이 도착하지 않아 오후 6시쯤 도착할 것 같다”고 전했다.

확진자 발생과 동시에 이동경로로 발표가 된 마트 측은 비상이 걸렸으며,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여 방문 손님 및 장내 안내방송을 통해 시민들에게 확진자 방문날짜와 시간을 밝히면서 “소독을 위해 조기에 영업을 종료한다”고 알리며 손님을 모두 내보냈다.

마트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보건소 소독팀이 아닌 사설 소독업체가 소독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이 업체는 급하게 타 지역에서 오느라 소독 시작은 다소 지연됐다.

이날 오후 7시 50분, 당진시는 ‘8번 확진자  방문장소를 전체 소독완료했다’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주요 이동경로로 발표했던 대형마트에는 소독업체가 도착한지 얼마 안된 시간이었다. 소독이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소독이 완료됐다고 안내문자를 보낸 것이다.

이후 20여분 뒤 당진시는 ‘마트는 소독 중’이라고 다시 안내문자를 정정했다. 당진시 보건소 관계자는 “여러군데에서 소독이 진행되면서 착오가 있었던 것”이라며 실수라고 해명했다. 사소한 실수라고 볼 수 있겠지만 시에서 보내는 공식 안내 문자가 갈팡질팡한다면 신뢰성에 금이 가게 된다.

A마트는 공개, B마트는 비공개?

당진시는 22일 8번 확진자 발표와 함께  확진자가 17일 A마트를 방문했다고 곧바로 밝힌 것에 비해 대덕동 B마트는 이동경로에 공개되지 않아 시민들이 의구심을 갖고 있다.

9·10번 확진자 발생을 발표한 26일 저녁 대덕동 마트가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을 중단하고 소독 중이라는 사실이 시민들에게 인터넷을 통해 알려졌다. 그러나 당진시가 밝힌 9·10번확진자 이동경로에는 이와 관련된 내용이 전혀 없어 시민들의 불만이 폭발했다.

시의 공식적인 관련 발표가 없자, 시민들은 “ㅇㅇ 마트냐”, “구터 인근 마트냐”, “송악OO마트냐”,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인데 왜 안 알려주냐”, “빨리 문자부터 보내줘야 하는 것 아니냐” 라는 등 불안해 했다.  

또한 “A마트 공개, B마트 비공개는 왜 그런 것인가”, “어떤 마트는 공개하고 어떤 마트는 안하고 맨날 다른 것인가”라는 등 의문도 제기했다. 왜 A마트는 바로 공개되고 B마트의 경우 왜 이동동선에 비공개 처리가 된 것인지 보건소 담당자에게 물었다.

보건소 담당자는 “확진자가 다녀갔다고 공개 대상이 아니고 마스크 착용 여부 등 역학조사관이 판단해 접촉자가 모두 파악되거나 접촉자가 없으면 공개대상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마트의 경우 확진자 발표와 함께 이동경로로 당진시가 공개했고, 확진자와 직원의 마스크 착용으로 접촉자가 없었지만 공개되지 않았느냐”고 기자가 묻자, 보건소 담당자는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는 없었지만 코로나19 전파력을 감안해 선제적으로 공개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대덕동 마트에는 26일 오후 역학조사관이 방문했었고 접촉자로 계산원 1명이 분류돼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결과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트 측 관계자는 “보건소와 역학조사관 측에 최대한 협조했고 소독을 철저히 했다”면서 “이동경로 공개에 포함여부는 당진시와 역학조사관이 판단하는 것으로 농협과 마트 측은 비공개를 요청한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또 “밀접접촉자는 따로 전화로 통보를 했으며, 통보가 안된 시민들은 염려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밝혔다. 마트 관계자에 따르면 확진자가 방문한 것은 24~25일 오후 3~4시 경으로 확진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한다.

유증상자 검사 받으라 문자 지적도...무증상자 11번 확진자 나와

시민 김모씨는 “무증상이어도 확진일 수 있고 증상이 나타나고는 늦을 수도 있다”며 “예방을 위해 유증상자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문자도 바뀌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27일 11번 확진자가 무증상임에도 불구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동안 당진시의 안내 문자에는 <O번 확진자 ㅇ월 ㅇ일 ㅇㅇㅇㅇ방문. 유증상자는 보건소에서 검사바람>이라는 내용을 발송했다.

당진시 보건소 관계자는 “지침에 따라 증상이 있을시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27일 당진 지역 11번 확진자는 무증상자인 것으로 알려져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다. 확진자의 이동경로에 있었던 무증상자도 확진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

당진시는 11번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공개하면서 “(확진자와) 동시간대 버스탑승자는 보건소에 문의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유증상자는 검사를 바란다”고 알렸던 것과는 변화를 보인 것.

“공개해도 비공개해도 욕먹어, 힘들다”...지침과 시민요구 사이에서 딜레마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 이동경로로 공개된 업체중에는 소송을 하겠다는 곳도 있고, 공개를 하면 업체나 개인에게 욕을 먹고, 공개를 안하면 코로나 관련 정보를 공개 안한다고 욕을 먹고 있다”면서 “보건소 직원들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에 따르는지에 대해서도 점검을 받고 있고 원래의 업무도 병행하고 있어 굉장히 힘들어 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소 측은 중대본의 지침에 따라야 하는 한편, 시민들의 더 많은 정보 공개요구 사이에서 딜레마에 빠져있다. 중대본 지침을 지키면 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지침을 어기면 지침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문제가 있을수 있고, 공개한 업체나 개인의 소송이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중대본 지침 유연하게 해석해 공개하겠다”

그러나 코로나19 관련 정보공개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상당히 커진 분위기를 감지했는지  27일 확진자 관련 브리핑에서 김홍장 시장은 “중대본의 지침을 더욱 유연하게 해석하여 감염의 우려가 큰 학교, 공공기관 등의 장소는 이동경로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8일 보도자료를 통해서도 당진시는 “그동안 시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의거 개인정보, 동선 공개기간, 동선 공개범위, 접촉자를 확정·공개했으며 성별·연령·국적·거주지 및 직장명 등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와 읍면동 이하 거주지는 비공개했으며,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도 비공개를 원칙으로 했다”면서 “그러나 앞으로는 확진자 발생 시 이동 동선을 우선적으로 공개하고 장소를 명시해 시민 불안감 해소 및 경각심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