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경제회복 도정 역량 총력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경제회복 도정 역량 총력
  • 당진신문
  • 승인 2020.08.27 14:45
  • 호수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차 경제산업대책본부회의 개최…경제 활성화 위한 분야별 시책 논의
연말까지 소상공인·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 추가 지원 등

[당진신문] 충남도가 코로나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책반별 대응 상황을 점검, 경제 회복을 위한 시책 발굴에 총력전을 편다.

도는 27일 도청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경제·산업분야 관련부서,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6차 경제산업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30일 ‘제4차 비상경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제안·건의된 과제를 논의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상황을 부서별로 공유했다. 

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도내 제조업체들의 소비·수출 감소세는 여전히 지속하고 있다. 

지난 7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대비 3000명 감소했으며, 고용률은 64.2%로 0.3% 하락, 경제활동참가율은 66.5%로 0.3%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출 역시 충남수출의 47.9%를 차지하는 반도체 수출이 8.8% 감소함에 따라 전년 동기대비 5% 감소한 428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 도는 충남 고용지표 향상 등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날 회의를 통해 경제 위기에 대한 신속 대응 체계를 유지하며, 고용안정 및 취약계층 직접일자리․생활안정지원을 위해 △생활방역 중심 단기일자리를 연말까지 확대하고 △충남도 노사민정 협력을 통해 경제위기를 극복하며 △중장년 일자리 매칭 플랫폼 구축 △산업재해예방 가상현실 체험센터 설립․운영 △ 지역산업 고용안정 선제대응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강화와 중소기업투자 활성화 및 금융지원확대를 위해서  △소상공인 찾아가는 건강검진 진료소 운영 △ 충남 중소·벤처기업 육성 펀드 조성 △ 충남지역화폐 발행규모 확대(′20년말까지 5천억원 발행 → ′21년까지 1조원 규모 발행규모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도모하며 △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규모 확대(5500억→ 5700억 원)하며 특히 연말까지 소상공인․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서는 △내포신도시 IT 생태계 허드(HUD) 구축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으로 4차산업 선도 △ 충남 3K(K-방역·의료, k-farm, k-pop) 세계화 프로젝트를 추진 △첨단 물류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총력을 기울인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전 세계가 방역과 경제위기라는 두 과제에 봉착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면서 소상공인 등 경제취약계층 지원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각종 지원책을 적극 신속히 시행하는 등 코로나로 더욱 어려워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붓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