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에 ‘한국철도 데이터 댐’ 유치
천안·아산에 ‘한국철도 데이터 댐’ 유치
  • 당진신문
  • 승인 2020.08.26 13:16
  • 호수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코레일·아산시와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이전’ 투자협약
2023년까지 375억 투입…150여명 상주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당진신문] 충남도가 KTX 천안아산역 인근에 코레일 전산센터를 유치했다.

우리나라 철도 관련 모든 데이터를 통합·관리하게 될 이 센터에는 150명 이상의 인력이 상주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조 지사는 26일 도청 상황실에서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오세현 아산시장과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코레일은 2023년까지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KTX 천안아산역 인근에 한국철도 전산센터를 신축·이전한다.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이전 사업은 현 서울 전산센터의 공간적 한계를 해소하고, 디지털 전환 확대·안전성 강화 등 4차 산업혁명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신축 한국철도 전산센터는 1320㎡의 부지에 지상 5층, 건축 연면적 6600㎡ 규모다.

이를 위해 코레일은 2023년 6월까지 건물 신축 249억 원, 시스템 구축 및 통신장비 설치 126억 원 등 총 375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이 센터에는 코레일 직원 117명, 관제인력 26명, 협력사 직원 10명 이상 등 15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주요 기능은 빅데이터 기반 ‘한국철도형 데이터 댐’ 시스템 구축을 통한 승차권 예매·교통카드·관광·교통 안내·물류·철도 시설물 IoT 센서 등 철도 관련 전 데이터 통합 관리·분석이다.

현 서울 전산센터는 지진, 침수 등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대민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도록 재해복구센터로 전환한다.

도와 아산시는 코레일의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이전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인 지원을 하기로 했다.

세 기관은 또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사회적 책임 이행은 물론, 4차 산업혁명 대응과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해서도 노력키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철도 영역에서 나오는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처리하는 한국철도 전산센터가 충남에서 새 시대를 열게 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신축·이전 추진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한국철도 전산센터 충남 이전은 정부에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의 신호탄과도 같다”며 “이번을 계기로 충남 관광·교통 관련 분야 스마트 인프라 구축, 빅데이터 활용 신산업 창출을 위한 지역 디지털 인프라 구축, 청년 디지털 일자리 창출 등과 관련한 더 많은 협력과 효과 창출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손병석 사장은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선제적으로 발굴하는 한편,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투자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