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맞손
전국 최초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맞손
  • 당진신문
  • 승인 2020.08.25 12:40
  • 호수 13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한국서부발전, 25일 업무협약 체결…기후변화 완화·적응 사업 협력

[당진신문] 충남도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전국 최초로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기후위기 안심마을은 도내 읍·면·동 내 모든 마을회관, 경로당을 대상으로 에너지 절약 및 효율화 방안을 추진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은 쿨루프 시공, 노후 보일러 교체 및 배관 청소, 고효율 조명 교체, 단열 개선, 에어컨 실외기 차양막 설치, 찾아가는 기후위기 대응 교육 등이다. 

이번 사업은 보조사업자인 충청남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맡아 추진하며, 올해 시범사업 대상으로는 공모를 거쳐 천안시 성거읍과 서천군 판교면 등 2개 읍·면 23개 마을을 선정했다. 

도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시설로 개선하고, 에너지 사용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도 감축할 계획이다. 

또 도는 조성이 완료되면 사업성과를 분석해 기후위기 안심마을 인증 현판식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도는 이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충청남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의실에서 한국서부발전과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기후변화 취약지역 대상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 사업에 대해 상호 협력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을 함께 부담키로 했다. 

아울러 도는 행정적·제도적 지원 역할을 수행하며, 서부발전은 그간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사업, 온실가스 감축성과 평가 등 제반 사업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부족한 점을 지속 보완·개선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2016년부터 도, 농림축산식품부와 10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하고,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역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