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동완 당진당협위원장 충남도당위원장 도전
미래통합당 김동완 당진당협위원장 충남도당위원장 도전
  • 배창섭 기자
  • 승인 2020.07.18 12:20
  • 호수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귀·박우석·박찬주·김동완 출사표 던져...4파전

[당진신문=배창섭 기자] 미래통합당 차기 충남도당위원장 선거에 김동완 당진시 당협위원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김동완 당진시 당협위원장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충남도당 당협위원장들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회동을 갖고 임기 1년의 차기 도당위원장을 원외에서 맡기로 결정했다. 

이에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16일 오전 천안에서 회동을 갖고 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논의를 가졌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여기에 김동완 위원장이 이날 “통합당 충남도당을 활성화 시키겠다”고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4파전 구도가 만들어 졌다.

통합당 충남도당위원장은 현역(원내)인사들은 향후 1년간 전국 단위 선거가 없다는 점에서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당초 박경귀 아산을 당협위원장과 박우석 논산·계룡·금산 당협위원장,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출마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뒤늦게 출마의사를 밝힌 김동완 당진당협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이 충남만이라도 제대로 운영이 되어 지지국민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며 “그래도 다른 한 분을 지지 한다고 했었고 그날 모두발언으로 같은 말을 했지만 모두 빗나가는 말만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재차 현재 도당과 당협간의 문제점을 짚고 대책을 제시해 달라 질문을 던졌지만 문제의식이 없었다”며 “그래서 제가 직접 출마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고 밝혔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원외 인사들이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도당 재건을 위한 의지와 진정성을 표출했다는 긍정적인 해석을 내놓고 있기는 하지만 1년간 도당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인지도를 높인 뒤 도지사, 시장 등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이 아닌가”라며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충남도당 관계자는 “다수의 후보가 등록할 경우 운영위원회 또는 도당대회를 거쳐 도당위원장을 선출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오는 20일 후보자 접수(등록)를 받은 뒤 경선 일정 등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