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0 대책이 당진에 미치는 영향...“좀 더 지켜보자” 관망세
7.10 대책이 당진에 미치는 영향...“좀 더 지켜보자” 관망세
  • 지나영 기자
  • 승인 2020.07.18 12:21
  • 호수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강도 높은 정책에도 당진은 아직 큰 움직임 없어
부동산 관계자 “갭투자자들 이익있다고 판단, 관망세 유지”
당진시 관계자 “외부투자로 인한 시민 피해 없도록 예의 주시”

[당진신문=지나영 기자]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 후속으로 7.10 대책을 발표했다. 수도권 규제의 영향으로 풍선효과를 받은 당진은 외지 투자자들의 투기로 인한 매매가 상승 및 전세난이 우려됐던 상황. 때문에 7.10 대책 발표로 당진 부동산 시장의 거품은 가라앉을거라 예상됐다. 

정부가 내놓은 7.10 대책의 주요 내용은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6%로 상향 조정한다. 또 1년 미만 주택 양도세율은 70%까지 올리고, 2년 미만인 경우 60%를 그리고 2년 이상인 경우 기본세율을 유지한다. 취득세율도 인상됐다. 다주택자·법인 등에 대한 취득세율을 2주택은 8%, 3주택 이상과 법인은 12% 인상한다.

이처럼 투기세력을 잡겠다며 정부의 강도 높은 대책이 발표됐음에도 당진 부동산 시장은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당진시 매매가는 6월 이후 소폭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6월 2주(8일 기준) 87.79%(+0.08%)를 시작으로, 7월 2주(13일 기준)에는 0.44%오른 88.23%까지 올랐다. 전세가도 7월 2주(13일 기준)에 95.65%로 6월 2주 95.22%보다 0.43% 올랐다. 

부동산 관계자는 “당진 부동산 시장이 하방압력을 받는 것은 있지만, 전세가 모자라니까 전세가격은 오르면서 보합세를 유지하고,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기준평형의 매매가도 움직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분양 아파트의 분위기도 찬물이 끼얹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갔다. 7.10 대책이 발표되면 분양권을 샀던 투자자들이 다시 내놓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그러나 당진시가 중흥S클래스, 경남아너스빌, 씨티프라디움1차에 확인을 해본 결과 17일 기준으로는 분양 취소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17일 기준 당진시 분양 현황에 따르면 중흥S클래스, 씨티프라디움1차의 미분양은 없으며 △우강 유탑유블레스 120세대(지난달 29일 기준 52세대) △송산 효성해링턴 63세대(지난달 29일 기준 1세대)가 분양됐다. 정부 후속 대책 영향이 아직 당진에는 미치지 않은 것.

부동산 관계자는 “정부의 후속 대책은 당진이 비규제지역이다보니 갖고 있는 아파트를 파는것도, 그렇다고 투자를 위해 사는 것도 어렵게 만든다”며 “6.17 대책 발표 후 투자자들이 당진에 와서 미분양을 해소 시켰는데, 7.10 대책이  당진 부동산 시장에 찬물을 끼얹을 것이라는 분위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또한 “세수 확대로 미분양 세대를 가져간 투자자들이 매물을 한꺼번에 내놓을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했지만, 당장은 중흥S클래스나 씨티프라디움의 분양 물건만 한 두개씩 내놓는 분들만 있다”라며 “국회에서 부동산대책 시행일을 정하지 않았으니까, 당분간은 분위기를 지켜보자며 기다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으로는 갭투자자들이 세금을 내는 것 보다 단기에 아파트 투자로 벌어들이는 돈이 더 많기 때문에,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갭투자는 쉽게 근절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으로 나오는 근본적인 이유다. 

부동산 관계자는 “갭투기를 해서 단기간에 적게는 몇천만원을 벌 수 있다는 점에서 세금을 낸다고 해도 이득이니까, 투기자체는 쉽게 근절되지 않는다”며 “당진에 아파트 가격이 오를 수 있는 요건이 있다고 판단하고, 우선 기다리면서 상황을 지켜보는 투자자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부동산 관계자들은 2년 후 수청2지구 호반 써밋을 비롯한 오는 10월 분양을 앞둔 수청1지구 동부아파트의 입주가 시작되면, 전세난이 시작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오는 12월 입주를 앞둔 아파트들을 분양받은 갭투자자들은 전세로 내놓으며 세입자를 구할 수 있다. 하지만 2022년 연말 이후 호반과 동부의 실입주자들이 기존에 거주하던 아파트를 처분해야 매매·전세 자금을 다시 되돌려 받을 수 있다.

부동산 관계자는 “구축 아파트에 거주하던 실입주자들은 신축 아파트에 입주하기 위해서는 전세금을 반환받아야 하는데, 외부에서 사람의유입없이 기존 인구 그대로라면 빈집을 채울 수 없어 집주인들이 아파트를 급매로 내놓거나 전세가를 내릴 수 있다”며 “부동산 시장은 단기적으로 보지말고 장기적으로 바라봐야 하는데, 당진은 이번 대책으로 풍선효과인지 호황인지는 2년 후에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당장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로 당진지역 미분양아파트 싹쓸이로 실입주를 원하는 시민들은 당장 매매를 해야 하는지, 전세로 살아야 할지를 두고 혼란을 겪고 있다. 이에 당진시는 “갭투자자들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동산 현황을 계속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진시 건축과 한건수 팀장은 “아파트 분양은 민간에서 거래되는 것으로써 시에서 막을 수 있는 방안은 없다”며 “다만 내부적으로 분양동향을 파악하며, 외주 주택투자로 인해 시민들에게 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 등의 다양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